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케어 ‘중환자 경력 간호사’ 모집

간호협회, 간호사 상시 모집…즉시 투입 가능한 인력 필요
모집 양식에서 근무가능분야 중‘코로나 중환자 간호’선택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12/21 [14:43]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케어 ‘중환자 경력 간호사’ 모집

간호협회, 간호사 상시 모집…즉시 투입 가능한 인력 필요
모집 양식에서 근무가능분야 중‘코로나 중환자 간호’선택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12/21 [14:43]

【후생신보】 대한간호협회가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급증으로 사망자가 빠르게 늘고 있어 현장에 즉시 투입 가능한 중환자 경력 간호사 확보에 나섰다.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는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치료 등에 바로 투입될 수 있는 중환자 경력 간호사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대한간호협회는 지난 10일부터 코로나19 환자 치료 등을 위한 간호사 모집을 진행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12월 21일 0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만591명이다. 사망자는 최근 일주일 간 111명이 늘어 지금까지 총 698으로 집계됐다. 위중증 환자는 현재 274명에 육박하고 있다.

 

위중증 환자란 에크모(ECMO·체외막산소공급), 지속적신대체요법(CRRT) 등의 집중치료가 필요한 환자를 말한다. 이처럼 사망 위험이 큰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수가 집단 발병 등을 이유로 연일 증가하고 있어 치료에 즉시 투입될 중환자 경력 간호사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다.

 

코로나19 위중증 환자는 일반 중환자 병상 보다 투입돼야 하는 간호사 수가 많다. 레벨D 방호복을 입고 근무하는 만큼 근무시간이 짧아져 수시 교대가 필요하다. 실제로 코로나 중환자 1명에 약 10여명의 간호사가 투입된다. 대구·경북지역을 중심으로 1차 대유행이 있었던 지난 3월에도 중환자실 간호사가 부족해 큰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

 

지원을 희망하는 간호사는 대한간호협회 홈페이지(www.koreanurse.or.kr)에서 「코로나19 환자치료 등을 위한 간호사 모집」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중환자실 근무를 원할 경우, 신청 양식 중 근무가능분야에서 *코로나 중환자 간호를 선택하면 된다. 문의(02-2260-2573)

 

대한간호협회는“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케어가 가능한 중환자실 간호사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라며 “코로나19 확진자의 사망률을 줄이기 위해서는 위중중 환자 케어가 가능한 중환자 경력 간호사의 지원이 간절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