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30회 분쉬의학상 본상 성균관의대 안명주 교수

치료제 개발·치료전략 수립·연구 국제적 위상 향상 기여
젊은의학자상은 연세의대 종양내과 이충근 조교수 선정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1/12 [10:09]

제30회 분쉬의학상 본상 성균관의대 안명주 교수

치료제 개발·치료전략 수립·연구 국제적 위상 향상 기여
젊은의학자상은 연세의대 종양내과 이충근 조교수 선정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11/12 [10:09]

▲ 안명주 교수

【후생신보】  제30회 분쉬의학상 본상 수상자로 성균관의대 내과학교실 안명주 교수가 선정됐다.

 

대한의학회(회장 장성구)와 한국베링거인겔하임(대표이사 스테판 월터)은 제30회 분쉬의학상 수상자로 본상에 안명주 교수(혈액종양내과)를, 젊은의학자상에는 연세의대 종양내과 이충근 임상조교수를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본상 수상자인 안명주 교수는 폐암 분야의 새로운 Epidermal Growth Factor Receptor (EGFR) 표적치료제 뿐 아니라 그 외 여러 분자표적치료제 및 면역항암제 등 다양한 신약 개발, 효과 및 개선을 위한 임상 연구에 매진하고 치료 효과군을 선별하는 생체표지자 연구 등을 통해 국내 폐암 치료와 연구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

 

안 교수는 연구책임자로서 다수의 국내외 폐암 표적치료제와 면역항암제에 대한 임상 연구 및 이행연구를 수행했으며 특히 국내 제약사가 개발한 새로운 3세대 EGFR 타이로신 억제제의 효능 및 안전성을 밝혀 국내 신약 최초로 매우 고무적인 성과를 보였다.

 

또한 치료가 부재한 (미충족 의료수요) 분야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연구자 주도 임상연구를 수행해 약제의 우수한 치료효과를 입증하고 치료 적응증 확대 및 새로운 치료전략 수립 등 창의적이고 독창적인 연구 성과를 이뤄냈다.

 

이러한 연구 결과들은 미국임상종양학회, 세계폐암학회를 포함한 여러 학회에 발표했고 란셋 온콜로지 및 임상종양학회지 등 저명 학술지에 발표해 국내 폐암 치료와 연구의 우수함을 선보이며 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안명주 교수는 “국내 의학상 중 가장 역사가 깊고 권위 있는 분쉬의학상 본상을 수상하게 되어 큰 영광이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임상 연구를 통해 폐암 환자들에게 더욱 효과적인 치료법을 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이충근 교수

 

이와함께 젊은의학자상 임상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연세의대 종양내과 이충근 임상조교수는 국제 과학 학술지 '사이언스'에 게재된 '림프절 종양 전이에서 암세포의 Yes-Associated Protein(YAP) 의존적 지방산 산화 대사 적응 역할 규명' 연구를 통해 그동안 밝혀진 바 없었던 종양의 림프절 전이 기전을 세계 최초로 밝혔다.

 

연구 결과, 종양세포가 림프절 전이를 위해 지방산 산화로의 대사 변화를 일으킨다는 것을 확인하고 림프절에 전이된 종양에 축적된 담즙산이 전사인자 YAP을 활성화시켜 지방산 산화를 유도함을 밝혔다.

 

이 연구는 림프절에 전이된 종양세포의 YAP 활성화 여부와 실제 암 환자의 예후가 연관되어 있음을 확인했으며 종양의 지방산 산화 등 에너지 대사를 표적으로 하여 림프절 전이를 막는 새로운 치료제 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대한의학회 장성구 회장은 “올해 30주년을 맞이한 분쉬의학상을 통해 국내 의과학자들의 훌륭한 연구 업적을 발굴하고 세계적 수준에 오른 한국 의학의 위상을 조명할 수 있어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분쉬의학상은 앞으로도 국내 의과학자들의 성과를 드높이고 한국 의과학이 발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의학회와 한국베링거인겔하임이 공동으로 제정 및 시상하는 분쉬의학상은 조선 고종의 주치의이자 국내 최초 독일인 의사인 리하르트 분쉬(Richard Wunsch) 박사의 이름에서 유래된 상으로, 한국 의학계의 학술발전을 도모하고 의학 분야에서 한국과 독일의 우호관계를 공고히 하기 위해 1990년 제정됐다.

 

객관적이고 엄격한 심사기준을 통해 국내 의학 발전에 주목할 만한 연구 업적을 남긴 의학자들을 선정, 시상하고 있으며, 국내 최고 권위의 의학상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20년 이상 의료 또는 연구에 종사했고 국내 의학 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되는 의학자에게는 ‘분쉬의학상 본상’이, 학술적으로 가치와 공헌도가 인정되는 우수논문을 발표한 소장 의학자에게는 ‘젊은의학자상’이 수여된다. 본상 수상자에게는 5,000만 원, 젊은의학자상 수상자에게는 2,00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시상식은 오는 26일 오후 6시 JW메리어트 동대문 서울호텔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