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부영그룹, 금천구 우정의료원 2024년 완공

금천구 시흥동 996번지 일대 810병상 규모 건립…27개 진료과 및 한방 5개 진료과 운영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11/09 [13:11]

부영그룹, 금천구 우정의료원 2024년 완공

금천구 시흥동 996번지 일대 810병상 규모 건립…27개 진료과 및 한방 5개 진료과 운영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11/09 [13:11]

【후생신보 윤병기 기자】 부영그룹 우정의료재단이 서울시 금천구에 건립 예정인 810병상 규모의 종합병원이 내년 8월 착공된다.

 

 

금천구(구청장 유성훈)에 따르면 옛 대한전선 부지에 종합병원과 공동주택을 복합 건립하는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안'이 최근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부영그룹 우정의료재단은 금천구 시흥동 996번지 일대 8만985㎡의 사업부지에 지하 5층, 지상 18층 규모의 대형종합병원(810병상)을 오는 2024년까지 건립한다.

 

 

법인 출연재산은 부채 없이 의료부지 933억 원, 현금으로 건축비 및 운영비 450억 원 등이다.
 
진료과목은 의과 22개(치과 포함) 한방 5개 등 총 27개 과목이다. 특화된 진료과목도 운영한다. 암 클리닉, 감염면역내과 클리닉, 심장병 클리닉, 노인전문치료 클리닉, 신경정신과 특수 클리닉도 운영할 방침이다. 한방도 운영, 동서 협진 진료가 가능해진다.

 

또한 5대암, 노인성 질환, 소아 질환 등 고난이도 중증질환에 대한 치료법 집중 육성과 함께 R&D 사업 등 특성화 전략을 구축하고, 코로나 19와 같은 신종 감염병에 대한 대응체계를 구축한다.

 

금천구민의 건강을 책임질 의료인들은 의사 100명, 간호 인력과 사무직 400명을 포함해 총 500여 명을 채용, 운용할 계획이다. 지역응급의료센터도 설치해 대형병원이 들어서면 금천구민의 응급의료 골든타임을 지킬 수 있게 된다.

 

대형 종합병원이 건립되면 금천구 및 수도권 지역주민에게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금천구 브랜드 향상에 기여하게 된다. 지역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되는 대목이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대형 종합병원 건립과 더불어 관내 의료기관과의 상생 및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의료 전달체계 조성하고, 지역 보건 의료 분야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키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재미나네 20/11/10 [15:30] 수정 삭제  
  800병상에 의사100명, 간호인력과 사무직400명으로 운영한다는 구상자체가 의료를 1도 모르는 장사치들이 만드는 병원이구만. 한방은 만들면 망한다는 것도 알아야할탠데 ㅎㅎㅎ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