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감] 최근 5년간 스마트폰 관련 질병 진료비 2조 1,808억원

진료비 증가율 1위 불면증 72.2% ↑ (387억원→667억원)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10/12 [09:05]

[국감] 최근 5년간 스마트폰 관련 질병 진료비 2조 1,808억원

진료비 증가율 1위 불면증 72.2% ↑ (387억원→667억원)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10/12 [09:05]

【후생신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서영석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부천시 정)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5~2019) 스마트폰 관련 질병에 대한 진료비가 2조 1,808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영석 의원이 지적하는 스마트폰 관련 질병은 일자목(거북목)증후군, 안구건조증, 불면증, 방아쇠지수증후군, 손목건초염, 손목터널증후군 등 6개 질병이다. 지난해 6개 질병에 대한 요양급여비용은 2015년부터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지난해 비용은 5,429억원으로, 2015년 대비 55.3% 증가했다.

 

질병 유형별로는 최근 5년간 일자목(거북목)증후군이 9,872억원으로 진료비가 가장 많았고, 안구건조증, 불면증, 손목터널증후군, 방아쇠지수증후군, 손목건초염 순으로 많았다. 2015년 대비 증가율은 불면증이 72.2%(387억원→667억원)로 가장 높았다.

 

같은 기간 6개 질병의 환자는 총 2,635만명으로, 안구건조증이 1,272만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뒤이어 일자목(거북목)증후군, 불면증, 방아쇠지수증후군, 손목터널증후군, 손목건초염 순이었다. 지난해의 경우 환자는 총 563만명으로 2015년 488만명에서 15.3% 증가했다. 2015년 대비 환자 수 증가율이 가장 높은 질병은 방아쇠지수증후군(25.5%)였고, 불면증의 증가율도 25.3%였다.

 

서영석 의원은 “우리나라는 스마트폰 보급률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스마트폰은 상대적으로 젊은층이 더 많이 사용하는 만큼 노환으로만 알려졌던 질병들이 전 연령층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 의원은 “정부도 4차 산업혁명 등 스마트폰과 관련된 혁신산업을 장려하고 있는 만큼, 국민의 건강을 증진과 건강보험의 재정 악화 방지를 위해 스마트폰으로 인해 발생하는 질병에 대해서도 보건당국이 예방 대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