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감]대학병원 기부금 수익 1500억 돌파! 공익 위한 사회사업비는 270억

대학병원 76곳 중 10곳은 기부금 수익 존재하면서도 사회사업비는‘0원’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10/12 [08:50]

[국감]대학병원 기부금 수익 1500억 돌파! 공익 위한 사회사업비는 270억

대학병원 76곳 중 10곳은 기부금 수익 존재하면서도 사회사업비는‘0원’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10/12 [08:50]

【후생신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고영인 의원(안산단원갑, 더불어민주당)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회계자료에 따르면, 2019년 전국 76개 대학병원의 기부금 수익은 크게 증가한 반면, 사회사업비는 축소 혹은 제자리걸음인 것으로 확인됐다.

 

 


고영인 의원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전국 76개 대학병원의 의료사회기부금 수익은 17년 대비 20% 상승한 약 1552억원이었다. 그러나 최근 3년간의 의료사회사업비는 240억~270억원으로 17년 대비 18년 의료사회사업비 증가율 –7%, 19년 증가율 +4%의 증가율을 보였다.

 

이 외에도 기부금 수익 상위 10개의 대학병원을 살펴보면, 기부금 수익 순위 3위인 부산대학교병원(122억), 5위 전남대학교병원(69억), 9위 원광대학교병원(50억), 10위 경북대학교병원(47억)은 기부금 수익 대비 의료사회사업비 비율이 각각 2%, 4%, 2%, 5%에 불과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19년 기준, 기부금 수익이 존재하는 대학병원 중 의료사회사업비가 ‘0원’인 곳이 총 10곳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기부금 수익이 해마다 증가하는 상황에서, 사회사업 사업비의 축소 혹은 제자리 걸음은 공익을 위해 모아진 기부금의 취지와 맞지 않는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고영인 의원은 “전국 76개 대학병원의 기부액이 해마다 증가하는 상황에서, 의료사회사업비의 축소 또는 제자리 걸음은 결국 의료사회사업의 축소를 의미한다.”라며 “지금부터라도 대학병원들은 기부금이 모이게 된 취지를 고려하여, 증가하는 기부금 수익만큼이나 사회사업비 비중을 늘리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 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