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미세먼지, 폐기종·기관지염 악화시킨다

강원대병원 김우진 교수팀,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들에게 더 큰 영향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0/07 [17:19]

미세먼지, 폐기종·기관지염 악화시킨다

강원대병원 김우진 교수팀,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들에게 더 큰 영향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10/07 [17:19]

▲ 김우진 교수

【후생신보】  미세먼지가 폐기종과 기관지염 악화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들에서 미세먼지가 폐기종에 더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확인됐다.

 

강원대병원 환경보건센터 김우진 교수(호흡기내과)팀은 미세먼지가 폐에 미치는 영향을 정량적 영상기법으로 분석한 결과, 폐기종 및 기관지 두께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김 교수팀은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들과 폐기능 정상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미세먼지의 폐에 대한 장기적인 영향을 분석한 결과, 미세먼지가 폐기종과 기관지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폐기종은 폐포가 파괴되는 증상으로 장기간 흡연, 유전적인 원인으로 발생하며 컴퓨터단층촬영으로 확인할 수 있다.

 

폐기종은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에 동반되는 경우가 많지만 폐기능이 정상이면서 폐기종이 있는 경우에도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

 

김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미세먼지에 장기적으로 노출되는 경우 폐기종과 기관지염에 악영향을 준다는 것을 확인했으며 특히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들에서 미세먼지가 폐기종에 더 큰 영향을 준다는 사실은 처음으로 관찰했다.

 

이전에는 미세먼지가 폐기능에 연관이 있다는 것은 알려진 반면, 폐기종이나 기관지에 대한 장기적인 영향을 증명하기 어려웠으나 김 교수팀의 이번 연구로 미세먼지가 폐기능 뿐만 아니라 폐기종과 기관지의 변화를 확인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최근 미세먼지 농도가 작년에 비해 낮게 관찰되고 있지만 연평균으로 보면 아직 권장기준인 15ug/m3 보다는 높기 때문에 계속해서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이번 연구는 2012년 지정된 강원대병원 환경보건센터가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건강 영향을 조사한 내용을 이용했고 미세먼지 장기노출에 대해서는 국제암대학원대학교의 김선영 교수팀에서 모델링한 자료를 바탕으로 도출됐다.

 

한편 김 교수팀의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호흡기 연구(Respiratory Research)에 9월에 게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