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감]직장인 40% 독감백신 “자녀에게 접종 안시킬 것”

전봉민 의원, 독감백신 상온노출 사태 책임 유통사 56.0% > 정부 39.5%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10/07 [09:37]

[국감]직장인 40% 독감백신 “자녀에게 접종 안시킬 것”

전봉민 의원, 독감백신 상온노출 사태 책임 유통사 56.0% > 정부 39.5%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10/07 [09:37]

【후생신보】 최근 독감백신이 유통과정에서 상온에 노출되어 13~18세 대상 무료독감백신 접종이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독감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는 가운데, 유통회사와 정부의 책임을 지적하는 비판적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여론은 7일 전봉민 의원(보건복지위, 부산 수영구)이 블라인드와 공동으로 진행한 직장인 긴급설문조사를 통해서도 확인된다.

 

이미 접종했거나 접종할 의향 있는 직장인 73.3%

 

전봉민 의원실과 블라인드가 지난 5-6일 직장인 5,4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독감백신 접종의향에 대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중 본인이 독감백신 접종을 완료했거나 접종할 의향이 있는 직장인은 응답자 중 73.3%에 달했다. 이에 반해 접종을 하지 않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13.3%에 불과했다.


자녀에 “접종시키겠다” 43.0% vs “접종안시켜” 42.7% 팽팽

 

반면 독감백신에 대한 안정성 검사가 완료된 이후에도 자녀들을 ‘접종시키지 않겠다’ 는 응답비율이 42.7%나 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접종시키겠다’ 고 응답한 비율은 43.0%로 자녀에 대한 접종의향 입장과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본인 접종의향이 73.3%에 달하는 점을 고려할 때, 매우 이례적인 결과로 해석된다.

 

독감백신 상온노출 사태 책임 : 유통사 56.0% > 정부 39.5%

 

한편, 독감백신 상온노출로 인한 무료예방접종 중단에 대한 책임소재 관련해서는 유통회사를 지목한 응답자가 다수였으나 정부의 책임을 지적한 응답자도 적지 않았다. 구체적으로 이번 사안에 대한 책임이 ‘유통을 맡은 회사’에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절반을 넘는 56.0%였다. 그러나 응답자 중 39.5%에 달하는 이들은 ‘사업을 총괄하는 정부’에게 책임이 있다고 응답했다.

 

전봉민 의원은 “본인 접종 시에는 비용을 지불해야 함에도 10명 중 7명이 이미 접종을 했거나 접종의향이 있는 반면, 자녀에게는 무료임에도 백신을 접종시키겠다는 비중이 10명 중 4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것은 독감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그만큼 높다는 방증이다. 코로나 19로 인해 독감백신 접종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에 정부의 실책이 뼈아프다” 고 지적했다.

 

아울러 전의원은 “독감백신에 대한 국민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백신안전성에 대한 정부의 명쾌한 입장표명이 필요하다. 특히, 독감백신 상온노출 사태의 책임을 정부에 두는 여론이 높은 만큼 해당사태에 대한 정부의 행정지도와 대응이 적절했는지 여부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 고 주장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