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면허 취소 의료인 5년간 359명

강병원 의원, 의사 190명으로 절반 이상…직업적 윤리의식 제고 필요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10/05 [13:52]

면허 취소 의료인 5년간 359명

강병원 의원, 의사 190명으로 절반 이상…직업적 윤리의식 제고 필요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10/05 [13:52]

【후생신보】의료인 중 지난 5년간 면허가 취소된 사례는 359명인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2015년부터 올해 6월 말까지 5년 6개월 동안 면허가 취소된 의료인은 모두 359명이며, 그중 의사가 190명으로 53%를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면허가 취소된 다른 직역 의료인은 한의사가 84명, 간호사는 67명이었으며 치과의사 16명, 조산사 2명 순이었다. 

 

전체 의료인 60만7,106명 중 의사는 12만6,724명으로 20%를 차지하고 있는데 면허 취소 의사는 절반을 넘는 53%에 달했다. 

 

강병원 의원은 “전체 의료인 중 의사 비율은 20%인데 면허취소자 비중은 절반 이상이란 사실은 의사가 지닌 독보적 권한에 비해 윤리의식은 따르지 못함을 드러내는 것 같아 안타깝다”면서 “의사들은 권한에 걸맞는 직업적 윤리의식을 제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의료인은 변호사, 공인회계사, 세무사 등 다른 전문직보다 완화된 결격사유를 갖고 있어 특권을 누린다는 지적이 많다”면서 “금고 이상의 형을 받으면 면허가 취소되는 타 전문직과 동일하게 결격사유를 강화해 의료인에 대한 국민 신뢰를 회복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 의료인, 면허취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