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치매환자 실종신고 연간 1만 2천건으로 늘어

남인순 의원 “정부가 제공하는 실종예방 서비스 적극 활용해야”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10/04 [10:20]

치매환자 실종신고 연간 1만 2천건으로 늘어

남인순 의원 “정부가 제공하는 실종예방 서비스 적극 활용해야”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10/04 [10:20]

【후생신보】 치매환자 실종신고 건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국회의원(보건복지위·서울송파구병)이 보건복지부로부터 국정감사 자료로 제출받은 “치매노인 실종 및 보호실태”자료에 따르면, 경찰에 접수된 치매노인 실종신고 건수가 2015년 9,046건에서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지난해 1만 2,479건에 달하며, 올해 8월 현재까지 8,413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노인 실종신고 건수는 2015년부터 올해 8월까지 총 6만 2,246건이며 이 중 대부분인 6만 2,219건이 발견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미발견 건수는 27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미발견 건수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감소한다.

 

보건복지부가 남인순 의원에게 제출한 ‘치매노인 실종예방을 위해 추진해온 주요 시책’에 따르면 정부는 치매노인 실종 예방을 위해 △배회가능 어르신 인식표 발급 △배회감지기 대여 △치매체크 앱 배회감지기 서비스 △치매안심센터 지문 등 사전등록제 등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배회가능 어르신 인식표 발급’은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한 60세 이상 치매환자의 개인정보를 안심센터시스템에 입력, 경찰시스템에 연계하고 고유번호가 적시된 인식표를 발급하여 옷에 부착, 실종 발생 시 고유번호를 조회하여 신원을 확인하여 가정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으로 올해 8월 현재까지 총 14만 5,111건 보급한 것으로 집계됐다.

 

‘배회감지기 대여’는 노인장기요양보험 수급자 중 이용을 원하는 수급자에게 GPS형 또는 매트형 배회감지기를 대여하는 것으로, 올해 8월 현재까지 총 1만 9,908건 보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치매체크 앱 배회감지 서비스’는 2017년 9월부터 시행한 사업으로, 치매환자 실종예방을 위해 치매환자와 보호자의 스마트폰을 매칭하여 실시간 치매환자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로, 올해 8월 현재까지 치매체크 앱을 다운로드한 건수는 총 14만 1,164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치매안심센터 지문 등 사전등록제’는 치매환자와 아동, 지적·자폐성·정신장애인의 실종에 대비하여 경찰시스템에 지문, 사진, 보호자 인적사항 등 사전등록을 하는 제도로 치매환자는 2018년 3월부터 치매안심센터에서도 등록을 시작하였는데, 치매안심센터에 등록한 건수가 올해 8월 현재까지 총 4만 2,092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남인순 국회의원은 “우리나라는 인구구조의 급속한 고령화 추세로 치매환자가 65세 이상 어르신 10명 중 1명 꼴로 높으며, 치매환자 실종신고도 매년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밝히고 “정부와 지자체는 치매환자 실종을 예방하기 위한 캠페인과 홍보를 강화해야 하며, 치매환자와 보호자도 치매체크 앱 배회감지 서비스와 지문 사전등록제 등 정부가 제공하는 실종예방 서비스를 적극 활용하여 실종을 예방하고 실종사건이 발생하더라도 신속히 가정에 복귀할 수 있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