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녹십자 대상포진백신 임상 1상서 항체 형성 확인

미국 현지 자회사 큐레보, 3등급 이상 중증 부작용 발생하지 않아 강조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9/16 [13:44]

녹십자 대상포진백신 임상 1상서 항체 형성 확인

미국 현지 자회사 큐레보, 3등급 이상 중증 부작용 발생하지 않아 강조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9/16 [13:44]

【후생신보】GC녹십자(대표 허은철)의 미국 자회사 ‘큐레보’(CUREVO)는 미국 현지에서 개발 중인 차세대 대상포진 백신(CRV-101) 임상 1상에서 전 시험 대상자에서 항체 형성이 확인됐다고 16일 밝혔다.

 

CRV-101은 순도가 높은 합성 물질로만 구성된 신개념 면역증강제를 활용해 기존 제품보다 진일보한 유전자재조합 방식의 차세대 대상포진백신이다.

 

이번 임상은 건강한 성인 89명을 대상으로 항원과 면역증강제의 용량을 달리해 56일 간격으로 두 번 백신을 접종한 후 체내의 항체 형성을 측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접종 1개월 후 모든 시험 대상자에게서 항체가 형성됐으며, 이 항체가 1년간 유지됨이 관찰됐다.

 

또한, 이번 임상에서 3등급 이상의 중증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았고, 주사 부위의 통증 등을 포함한 2등급 부작용 역시 전체 시험군의 6.5% 이하에서만 발생하며 부작용의 최소화 가능성도 확인됐다.

 

이번 임상 결과는 오는 30일 온라인으로 개최 예정인 세계백신회의(World Vaccine Congress Washington)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이 백신의 세포면역원성까지 확인한 임상 1상 최종 결과를 내년 초에 공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조지 시몬 큐레보 대표는 “지난해 안전성에 이어 항체 형성을 확인한 결과에서도 기대 이상의 결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빠른 시일 내에 임상 2상에 진입할 수 있도록 연구의 속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