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대병원, 응급의료 전문가 양성 ‘앞장’

‘국가 재난 응급의료 교육센터’ 美 의사협회 인증 亞 최초 교육센터
15일 ‘기초과정’ 교육에 의사·간호사·보건계열 학생 등 100명 지원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9/10 [12:44]

서울대병원, 응급의료 전문가 양성 ‘앞장’

‘국가 재난 응급의료 교육센터’ 美 의사협회 인증 亞 최초 교육센터
15일 ‘기초과정’ 교육에 의사·간호사·보건계열 학생 등 100명 지원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9/10 [12:44]

▲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

【후생신보】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는 재난에 대비해 응급의료 전문가의 필요성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대병원이 국가 재난 응급의료 전문가 양성에 앞장서고 있다.

 

서울대병원은 국가 재난 응급의료 교육 ‘기초과정’을 오는 15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교육은 현장 강의와 온라인 강의가 동시에 진행된다.

 

서울대병원 응급의학과 ‘국가 재난 응급의료 교육센터’는 미국의사협회 공식 재난 교육 프로그램인 ‘국가 재난 응급의료 전문가 NDLS(National Disaster Life Support)’ 교육과정 훈련센터다.

 

2008년에 아시아 최초로 인증 받아 현재까지 약 1,450명의 재난종사자를 양성하고 있다.

 

교육과정은 기초과정, 전문과정, 강사과정 등으로 구성되는데 이번 교육은 기초과정으로 자연재난, 화학재난, 다중 손상환자 관리, 폭발성·방사선 재난, 공중보건, 생물재난 교육을 진행한다.

 

이번 교육과정에는 의사를 비롯해 치과의사, 수의사, 약사, 간호사, 응급구조사(1,2급), 의료종사자, 공중위생 전문가, 정신보건 전문가, 재난담당 보건직공무원, 소방공무원, 의과대학교 학생, 간호대학교 학생, 보건계열 학생, 사업 및 소방 안전 관리과 학생 등 100명이 지원했다.

 

응급의학과 홍기정 교수는 “국가 재난 대비 응급의료 전문가 양성을 위해 개인의 참여와 적극적인 국가 지원이 필요하다”며 “재난 응급의료 부문 종사자 및 재난 대응 교육에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대병원 재난 응급의료 교육은 11월 20일 같은 구성으로 다시 개설할 예정이다. 특히 이 과정은 미국의사협회 NDLS 교육과정 중 기초과정이며 수료증이 제공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