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웅, ‘니클로사마이드’ 코로나 치료제 글로벌 임상 순항 중

인도, 건강인 대상 투약 그룹서 현재까지 안전성 확인…필리핀 이달 투약 개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9/09 [10:54]

대웅, ‘니클로사마이드’ 코로나 치료제 글로벌 임상 순항 중

인도, 건강인 대상 투약 그룹서 현재까지 안전성 확인…필리핀 이달 투약 개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9/09 [10:54]

 【후생신보】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의 인도 임상 1상 승인에 이어 3일 현지 건강인 대상 투약을 시작했다고 9일 밝혔다. 첫 투약 그룹에서 현재까지 안전성을 확인했고, 임상시험이 순항 중이라고 대웅 측은 덧붙였다.

 

이번에 개시한 임상 1상은 현지에서 건강한 피험자 약 30여명을 대상으로 안전성과 내약성을 확인할 예정이다. 특히, 인도에서 확보되는 데이터는 코카시안 대상의 데이터로, 미국과 유럽 등 글로벌 임상시험 진입 시 중요하게 활용될 수 있는 인종간 안전성 및 약물동력학 데이터로 사용될 예정이다.

 

인도는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많은 나라이다. 대웅은 니클로사마이드 임상 가속화와 신속한 현지 공급을 위해 인도 3위 제약사 맨카인드파마와 라이선스 및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또한 인도에서의 건강인 대상 안전성 확인과 병렬로, 필리핀에서는 코로나19 감염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1상을 승인받아 9월 중 투약을 개시할 예정이다.

 

대웅제약은 확진자가 많은 인도, 필리핀에서 대웅 해외 법인의 임상 개발 역량을 통해, 초기 안전성, 유효성 데이터를 빠르게 확보할 계획이다.

 

인도와 필리핀에서 진행하는 임상 1상 결과를 토대로, 즉시 임상 2, 3상 진입을 계획하고 있다. 상업용 생산을 위한 공정 검증은 이미 완료, 임상 결과가 확보되는 즉시 대량 생산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약물 재창출의 일환으로 개발돼 약물경제성이 뛰어나고 대량생산이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는 인도를 비롯해 전세계에 확산된 코로나19의 치료제 개발을 위해 인도 현지 제약사와 공동 개발 협약을 맺는 등 코로나19 치료제 'DWRX2003’ 개발을 신속하게 추진하고 있다“며 “대웅제약은 개발 중인 DWRX2003과 카모스타트의 효능이 확인되는 시점에 병용 임상을 구상하는 등 글로벌 임상을 본격화하여 코로나19 펜데믹의 종식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이민석 대웅테라퓨틱스 대표는 'DWRX2003를 활용한 다양한 바이러스 감염 질환 적응증 개발을 계획하고 있으며, 코로나19 뿐만 아니라 난치성 바이러스 감염 질환에 광범위하게 사용 할 수 있는 감염질환 플랫폼 약물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웅제약, 대웅테라퓨틱스, 코로나19 치료제, 니클로사마이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