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사 국가고시 응시율 14%…복지부"예정대로 내일부터 진행"

공중보건의사나 군의관 필수 배치분야 투입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9/07 [11:56]

의사 국가고시 응시율 14%…복지부"예정대로 내일부터 진행"

공중보건의사나 군의관 필수 배치분야 투입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9/07 [11:56]

【후생신보】 2021년도 제85회 의사국가시험 실기시험 응시율이 14%에 그쳤으나 정부는 예정대로 8일부터 시험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의사국가실기시험의 경우 총 응시대상 3172명 중 현재 446명, 14%의 인원이 응시할 예정"이라며 "시험은 당초 공지한 일정대로 8일부터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변인은 "재신청 기간은 6일 밤 12시 부로 종료됐으며, 실기시험은 만반의 준비를 갖춰 차질 없이 진행될 것"이라며 "재신청을 다시 연장하거나 추가 접수를 하는 경우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이상은 법과 원칙에 대한 문제이며 국가시험은 의사국가시험뿐 아니라 수많은 직종과 자격에도 공통적으로 적용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의료인력 부족이 우려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일시적으로 크게 차질을 빚지는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현재 공중보건의사나 군의관 같은 경우 필수 배치분야를 중심으로 조정을 하면 큰 차질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원래도 의대 졸업자들이 바로 병역을 신청하는 것이 아니라 1년의 인턴과정 후에 신청하거나 4년의 전공의 수련과정 이후에 병역을 신청하는 경우가 다수"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31일 의대생 가운데 90% 정도가 국시 거부 의사를 밝히자 시험 시작 일자를 지난 1일에서 8일로 연기하고 시험 재접수 기한을 이날 0시까지로 연장했다.

 

그러나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의대협) 비상대책위원회는 전날 전국 40개 의과대학 응시자대표회 의결에 따라 만장일치로 국시 거부 입장을 유지했다. 시험을 보지 않는 의대생은 전체 응시자의 86%인 2726명으로 집계됐다. 재접수 이전인 지난 28일 기준으로는 전체 응시자 3172명 중 89.5%인 2839명이 응시를 취소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