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인한 의료기관 경영손실 보전 절실

최대집 회장, 민형배 의원과 면담서 ‘재난수가’ 신설 등 요청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6/25 [16:49]

코로나19 인한 의료기관 경영손실 보전 절실

최대집 회장, 민형배 의원과 면담서 ‘재난수가’ 신설 등 요청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6/25 [16:49]

【후생신보】  의협이 불합리한 의료제도 개선을 위한 대국회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가 25일 민형배 의원(더불어민주당)을 만나 시급히 해결해야 할 제안사항들을 전달했다.

 

의협은 건강보험 저수가, 코로나19로 인한 의료기관 경영 손실, 의료기관 실손보험 청구대행 등과 관련해 현황과 문제점을 설명하고 합리적인 개선책을 건의했다.

최대집 회장은 “고질적 저수가 문제로 의료기관 운영이 어려운데 코로나19 사태 같은 재난상황이 발생하면 더욱 힘들어진다”며 “주기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 사태에 대한 대응을 위해서는 의료기관의 실질적인 손실보전 및 추가적인 보호장구 구입비용 등 각종 수가 신설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민형배 의원은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법률,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 등 관련법안의 일부 개정을 통해 감염병 사태로 인한 의료기관 손실보상을 할 수 있는 대책이 마련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면담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송명제 대외협력이사, 김대하 홍보이사 겸 의무이사, 김광석 사무총장직무대행 등이 참석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