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근거기반 방역대책 마련을 위한 확진자 임상역학정보 공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진자 임상역학정보 26일부터 공개
비식별화 된 정보로 폐쇄망을 통해서만 열람 가능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6/25 [14:11]

근거기반 방역대책 마련을 위한 확진자 임상역학정보 공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진자 임상역학정보 26일부터 공개
비식별화 된 정보로 폐쇄망을 통해서만 열람 가능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6/25 [14:11]

【후생신보】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근거기반 방역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진자 5,500여 명의 임상역학정보를 26일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하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진자의 임상역학정보*는 코로나19 의료 현장에서 의료진의 땀과 헌신으로 만들어져, 중앙방역대책본부 및 국립중앙의료원이 수집한 자료로,모든 정보는 익명화 과정을 거쳐 ‘개인정보 유출이 없는 방식’으로 보안이 확보된 안전한 정보 공개 시스템을 이용하여, 투명하고 공정하게 순차적으로 연구자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

중앙방역대책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이번 임상역학정보 공개를 계기로 여러 전문가들이 방역대책 수립에 필요한 많은 과학적 근거 자료를 생산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