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부와 소통으로 회원 권익·자존심 회복 최선

이정용 서울시개원내과의사회장, 심사체계 개편 및 호흡기 전담 클리닉 등 적극 대응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6/22 [14:44]

정부와 소통으로 회원 권익·자존심 회복 최선

이정용 서울시개원내과의사회장, 심사체계 개편 및 호흡기 전담 클리닉 등 적극 대응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6/22 [14:44]

【후생신보】  서울시개원내과의사회가 심사체계 개편, 호흡기전담클리닉(가칭) 등 정부 정책에 적극 대응한다. 특히 정부와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회원 권익을 지키고 무너진 자존심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

 

서울시개원내과의사회(회장 이정용)는 지난 2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정기총회 및 학술대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정용 회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정부가 의료계와 협의도 없이 진행하고 있는 분석심사 선도사업 관련, “의료계의 강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최근 김선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은 심사체계 개편에 강한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며 “분석심사는 회원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는 수준에서 보전이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심평원은 지난해 8월부터 고혈압, 당뇨병, 만성폐쇄성폐질환, 천식 및 슬관절치환술 총 5개 질환에 대해 분석심사 선도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회장은 특히 “분석심사는 의사단체 반대에도 불구하고 선도사업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그러나 일방적으로 정부 정책에 끌려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즉 정부와 끝까지 협상을 하고 토론해 반대를 위한 반대가 아니라 적극적인 소통으로 얻을 것은 얻고 양보할 것은 양보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이 회장은 “분석심사 관련 현재까지는 거의 영향이 없지만 코로나19가 어느 정도 진정이 되면 심평원에서 적극적으로 액션을 취할 것”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분석심사의 의원과 병원의 분리도 촉구했다.

 

이 회장은 “전문심사위원회와 전문분과심의위원회에서 의원과 병원을 분리 심사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며 “분석심사로 인한 지불제도의 변화 불가 등 대안을 마련,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서울시개원내과의사회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도 적극 대응한다.

 

이 회장은 “정부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추진하고 있는 ‘호흡기 전담 클리닉(가칭)’에 대해서는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호흡기 전담 클리닉의 명칭을 ‘전염’이나 ‘감염’으로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코로나19와 독감이 겹칠 것으로 예상되는 가을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지금부터 준비를 하지 않으면 가을이 되어 독감에 휩싸이면 대책이 없다”며 “코로나19 환자와 일반환자 동선을 처음부터 구분해 검사하기 위해 클리닉을 개선해 코로나19가 종식이 될 때까지 시스템이 유지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서울시개원내과의사회는 이날 ▲안정성이 보장 안된 원격의료 반대 ▲의학적 근거 없는 첩약급여화 반대 ▲의료계와 합의 안된 분석심사 반대 ▲붕괴 직전 일차의료 적정수가 보장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발표했다.

 

한편 서울시개원내과의사회는 정부가 추진 중인 ‘한약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관련,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협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시범사업 도구로 혈액검사, 영상검사를 이용할 수 있다고 명시한 것은 의과 의료기기 사용을 정당화하려는 의도라고 판단하고 한약 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