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뷰노, 세계 최대 일본시장 진출 본격화

소니 자회사 ‘M3’와 판권 계약…세계 의료시장 공략 '박차'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6/18 [11:05]

뷰노, 세계 최대 일본시장 진출 본격화

소니 자회사 ‘M3’와 판권 계약…세계 의료시장 공략 '박차'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6/18 [11:05]

【후생신보】  의료 인공지능 솔루션 개발 기업 뷰노가 일본시장 진출을 본격화 하는 등 세계 의료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주식회사 뷰노(대표 김현준)는 소니 자회사 엠쓰리(M3 대표 타니무라 이타루)와 의료 인공지능 솔루션의 일본 내 판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뷰노는 엠쓰리의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일본 의료시장에 보다 전략적으로 접근, 일본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엠쓰리는 소니가 지분 33.9%를 보유한 일본 최대 의료 정보 플랫폼 기업으로 의료계 관계자 28만 명을 회원을 두고 있으며 임상연구 기획, 제약사 마케팅 지원, 원격진료 사업 등 광범위한 의료 분야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소니는 수년전부터 의료 인공지능 산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선정하고 글로벌 인공지능 기업과 협업해 적극적으로 관련 분야를 육성하고 있다.

 

이중 엠쓰리가 본격적으로 판매 관련 계약을 맺은 해외 의료 인공지능 기업은 뷰노가 유일하다.

 

엠쓰리는 네이버 자회사 라인과 일본 도쿄에 합작회사를 설립, 원격의료 사업을 본격화한 바 있다.

 

뷰노는 이번 판권계약으로 엠쓰리의 광범위한 유통망과 협력사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진입장벽이 높은 일본 의료 시장에 뷰노메드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안착시킬 계획이다.

 

또한 엠쓰리의 인공지능 의료기기 판매 플랫폼을 통해 일본내 판매 허가된 자사의 흉부 CT영상 진단 보조 프로그램을 일본 현지 의료진들에게 판매하고 인증을 획득할 의료기기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판매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현준 대표는 “일본 내 온라인 기반 광범위한 유통망을 구축한 의료 데이터 기업 엠쓰리와 판권 계약을 체결한 것은 고무적인 성과”라며 “세계 최대 규모인 일본 의료기기 시장을 공략해 매출 확대에 기여하는 한편, 현재 협력중인 글로벌 기업 및 기관들을 통해 전 세계 의료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뷰노는 2018년 국내 1호 인공지능 의료기기인 뷰노메드 본에이지(VUNO Med®-BoneAge™)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 획득 후 ▲뷰노메드 딥브레인™(VUNO Med®-DeepBrain™) ▲뷰노메드 체스트 엑스레이™(VUNO Med®-Chest X-Ray™) ▲뷰노메드 펀더스 AI™(VUNO Med®–Fundus AI™) ▲뷰노메드 흉부CT AI™(VUNO Med®–LungCT AI™) 등 인공지능 의료기기에 대한 국내 인허가를 획득했다.

 

현재 개발 완료된 의료 인공지능 솔루션의 FDA 승인 및 CE 인증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미국·유럽·일본 등 글로벌 선진 시장에 진출 준비 중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뷰노, 일본시장, M3, 판권계약, 의료인공지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