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약물 안전성·효능 평가 플랫폼 개발한다

차의과학대-화학연구원, 주관사 선정…4년간 115억원 투입
3D 생체조직 칩 기반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사업 주요 과제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6/17 [16:10]

약물 안전성·효능 평가 플랫폼 개발한다

차의과학대-화학연구원, 주관사 선정…4년간 115억원 투입
3D 생체조직 칩 기반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사업 주요 과제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6/17 [16:10]

▲ 유종만 교수                                         ▲ 조희영 교수

【후생신보】  3D 생체조직을 활용한 약물의 동태, 안전성 및 효능을 평가하는 플랫폼 개발 및 상용화가 추진된다.

 

차의과학대학교(총장 이훈규)은 한국화학연구원(원장 이미혜)과 함께 ‘고효율 3D 다기능 생체조직 기반 약물스크리닝 플랫폼 개발’ 주관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4년간 정부출연금 100억원, 민간출연금 15억원을 투입해 공동 추진하는 ‘2020년도 3D 생체조직칩 기반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사업’의 과제 중 하나다.

 

이로써 차의과학대 오가노이드연구센터와 한국화학연구원은 3D 생체조직을 활용한 약물의 동태, 안전성 및 효능을 평가하는 플랫폼을 개발, 상용화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3D 생체조직은 장기유사체인 오가노이드 등을 활용해 인체장기의 기능과 특성을 모사한 조직이다.

 

사업 수행을 위해 차의과학대 오가노이드연구센터 유종만 교수가 총괄 및 2세부과제 연구책임을 맡고 한국화학연구원 신약기반기술연구센터 조희영 박사가 1세부과제 연구책임을 맡아 ‘3D 생체조직 플랫폼 사업단’을 구성했다.

 

유종만 교수는 “3D 생체조직은 구성과 구조가 인체조직과 유사해 인체의 생리활성을 재현할 수 있기 때문에 신약 후보물질을 대상으로 약물스크리닝을 진행할 때 병리학적 특성이나 독성 여부 등을 확인하는데 적절하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3D 생체조직을 활용한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약물평가가 가능한 약물스크리닝 플랫폼을 개발하고 표준화를 추진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업단에는 차의과학대와 한국화학연구원 외에도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안전성평가연구소 등의 정부출연연구소 ▲분당차병원, 건국대병원, 서울성모병원, 세브란스병원 등의 병원과 ▲(주)캠온, (주)큐베스트바이오, 신풍제약(주), (주)엑셀세라퓨틱스 등의 기업에서 총 111명의 연구원이 참여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