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자외선 LED 광선치료, 건선 치료 효과 입증

중앙대병원 김범준 교수팀, UV-LED 이용 건선 광선치료 기전 규명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5/12 [09:32]

자외선 LED 광선치료, 건선 치료 효과 입증

중앙대병원 김범준 교수팀, UV-LED 이용 건선 광선치료 기전 규명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5/12 [09:32]

【후생신보】 피부가 붉어지거나 하얀 각질이 일어나는 ‘건선’ 피부질환에 자외선(UV) LED 광선 치료가 효과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이한준) 피부과 김범준 교수와 권태린 연구교수는 ‘310 nm 자외선 발광다이오드(UV-LED) 광선을 이용한 건선 치료 기전을 규명한 연구 논문(310nm UV-LED Attenuates Imiquimod-Induced Psoriasis-like Skin Lesions in C57BL/6 Mice and Inhibits IL-22-Induced STAT3 E-pression in HaCaT Cells)’을 최근 발표했다.

 

김범준 교수와 권태린 연구교수는 UV-LED 광선치료를 각질형성세포와 쥐 동물 실험에 시행한 결과, 310nm UV-LED 광선 치료 실험군에서 ‘STAT3 단백질’의 발현을 억제하여 건선의 발병을 약화시키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각질형성세포에서 가려움 유발인자(Imiquimod), 염증물질(IL-17A, IL-22), 표피 두께 및 염증성 T세포가 각각 감소해 건선 피부염을 개선시킨 것을 확인함으로써, 310nm UV-LED 광선치료가 항염증 및 면역 조절 효과가 있음을 입증했다.

 

중앙대병원 피부과 김범준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UV-LED 광선치료요법이 STAT3 단백질과 염증성 사이토카인을 억제하여 건선 치료에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음을 확인했으며, 전임상 결과에서의 과학적 논리를 기반으로 하여 향후 염증성 피부질환에 대한 광치료기기 개발의 임상학적 적용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이공분야 개인기초연구사업의 연구비 지원을 받아 시행되었으며, SCI저널인 영국왕립화학회(Royal Society of chemistry, RSC)의 광화학 및 광생물학회지(Photochemical and Photobiological Sciences) 최신호에 게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