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초미세먼지, 암 경험자 심혈관질환 위험 증가시킨다

서울대병원 박상민 교수팀, 4만 여명 조사…유방·방광암 환자 더욱 주의해야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5/12 [08:52]

초미세먼지, 암 경험자 심혈관질환 위험 증가시킨다

서울대병원 박상민 교수팀, 4만 여명 조사…유방·방광암 환자 더욱 주의해야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5/12 [08:52]

▲ 박상민 교수                              김계형 교수

【후생신보】  초미세먼지가 암 경험자의 심혈관질환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공공보건의료사업단 김계형 교수, 최슬기 연구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한국환경공단 빅데이터를 활용, 2006년 암 진단을 받은 서울·부산·인천의 암 경험자(암 진단 후 5년 이상 생존한 사람) 4만 899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초미세먼지에 가장 많이 노출된 5분위(평균농도 28.2g/m3 이상)는 가장 적은 1분위에 비해 심혈관질환과 관상동맥질환 위험이 각각 31%, 47%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다만, 상대적으로 입자가 큰 미세먼지는 유의한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또한 암 종류를 세분화해 초미세먼지와 심혈관질환위험을 분석한 결과, 방광암과 유방암 환자가 초미세먼지에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미세먼지에 많이 노출된 5분위 유방암, 방광암 경험자는 1분위에 비해 심혈관질환 위험이 각각 125%, 144% 높아 해당 암을 겪은 환자들은 초미세먼지에 더욱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 김계형 교수는 “암 경험자는 진단 후 심장에 무리를 주는 항암제나 방사선 치료를 받기 때문에 심혈관질환에 더욱 취약하며 실제로 암 경험자 사망의 11%는 심혈관질환에 기인한다”며 “암 완치 판정을 받은 암 경험자들은 심혈관질환 예방과 미세먼지 노출 예방에 주의해야한다”고 밝혔다.

 

또한 최슬기 연구원은 “다른 미세먼지 민감군과 마찬가지로 암 경험자들도 평소 미세먼지 예보를 확인하고 마스크 착용 및 야외활동을 줄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박 교수팀의 연구는 국제환경연구 및 공중보건저널 최근호에 게재됐다.

 

한편 초미세먼지는 여러 장기에서 염증반응을 일으켜 천식 등 알레르기, 심혈관질환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현재 질병관리본부에서 지정한 미세먼지 민감군은 호흡기질환자·심뇌혈관질환자·노약자·임산부·어린이 등이다.

 

대규모 암 경험자를 조사한 이번 연구를 통해, 암 경험자 또한 새로운 미세먼지 노출 고위험군으로 밝혀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