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국민·의료계 함께 극복하자!”

의협, 대형 현수막 게시… 생활 속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 강조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5/12 [08:28]

“코로나19, 국민·의료계 함께 극복하자!”

의협, 대형 현수막 게시… 생활 속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 강조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5/12 [08:28]

【후생신보】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가 코로나19 극복 의지를 보여주는 홍보현수막을 이촌동 회관 건물 외벽에 내걸었다. 시민들과 강변북로를 달리는 운전자들의 시선을 집중시키는 초대형 사이즈다.

 

현수막에는 ‘우리는 대한민국 의사다...코로나19 극복, 국민과 의사협회가 함께’라는 문구와 함께 급박한 현장에서 고글과 방호복을 입고 최선을 다하는 의료진들의 모습을 담았다.

최근 ‘의료진 덕분에’ 캠페인의 열기가 지속되는 등 국민들의 의료진을 향한 응원 물결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의협은 “우리 국민들께서 그간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면서 코로나19 국난 극복을 위해 힘써왔고 현장에서 사투해온 의료인들에게도 따뜻한 성원을 보내주고 있다”며 “이에 대한 감사와 화답의 의미로 대형 홍보물을 게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방역 및 확진자 진료 등에 많은 의사들이 희생하고 헌신했다. 감염된 회원이 숨진 안타까운 일도 있었고 의료기관 운영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기도 했음에도 불구하고 국민건강의 최일선을 지킨다는 자부심을 잃지 말아달라”며 의사회원들에게 용기를 북돋웠다.

 

현수막 앞 기념사진을 찍는 자리에서 최대집 회장은 “국민들께서 많은 불편과 어려움을 감수하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오신 데 대해 깊이 감사하지만 코로나19는 여전히 우리 주변에 도사리고 있다”며 “며칠 사이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는 추세다. 2차 확산이 대단히 우려되는 상황인 만큼 생활 속에서 지속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유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현재 진행형인 코로나19에 대해 성급하게 어떤 평가를 하기보다는 끝까지 선방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게 중요하다”며 “현장 의료진의 분투, 그리고 국민들의 방역지침 준수. 이 두 가지가 코로나19 극복의 열쇠가 될 것”이라며 ‘국민과 의사협회가 함께’라는 현수막의 의미를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