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치과 병 의원, 코로나19 피해 막심

3월, 전국적으로 환자 35%·수입 34% 감소
대구 경북지역, 환자 48%·수입 47% 감소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5/11 [16:18]

치과 병 의원, 코로나19 피해 막심

3월, 전국적으로 환자 35%·수입 34% 감소
대구 경북지역, 환자 48%·수입 47% 감소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5/11 [16:18]

【후생신보】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는 치과(병)의원도 예외가 없었다. 전국적으로 치과(병)의원 환자는 35%, 수입은 34%가 감소하였으며, 특히 대구/경북지역은 환자 48%, 수입 47%가 감소해 더 큰 피해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치과의사협회(회장 이상훈, 이하 치협) 보험위원회와 치과의료정책연구원(이하 정책연구원)은 지난 4월말 공동으로 실시한 ‘코로나19로 인한 치과(병)의원 경영 피해 조사’ 결과에 대한 이슈리포트를 발표했다.

 

개원의 대상 온라인 설문조사로 진행된 이번 조사는 각 지역별로 환자 수와 매출수입을 월별로 구분하였으며 최종적으로 3,189명의 치과의사가 응답한 결과를 분석했다.

 

조사 결과 코로나19로 인해 경영에 어려움을 겪은 치과의사는 전체의 95.5%로 대부분이 어려움을 호소하였고, 대구/경북지역의 경우 98.4%로 어려움이 더 컸다.

 

코로나19로 인한 전국의 평균 환자 감소율은 ▲1월 16.5% ▲2월 25.6% ▲3월 34.9% ▲4월 33.6%였고, 평균 수입 감소율은 ▲1월 17.7% ▲2월 24.7% ▲3월 33.8% ▲4월 34.0%로, 코로나19가 급격히 전파되기 시작한 2월부터 피해 규모가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4월까지 추가 경비 증가율은 평균 11.9%였다.

 

특히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대구, 경북지역의 경우 환자 감소율은 3월 48.0%, 4월 38.9%이었고, 수입 감소율은 3월 46.7%, 4월 39.4%로 다른 지역에 비해 피해가 더 컸다.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시행한 대책으로는 ‘별다른 대책을 사용하지 않음’이 42.4%로 가장 높게 나타나 적절한 대응이 부재한 상태로 피해를 견디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 다음으로 ‘기타경비 감축’이 35.8%, ‘근무시간 단축’이 32.3%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난이 계속된다면 사용할 계획으로는 ‘인력감축’이 44.7%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기타경비 감축’ 40.7%, ‘국가지원제도 활용’ 35.3% 순이었다. 약 10%는 폐업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협 정재호 정책이사는 “이번 조사를 통해 치과(병)의원의 경영난을 객관적인 수치로 확인해 볼 수 있어 전국 치과의 피해를 체감했다.”며 “객관적 통계정보에 근거한 합리적인 정책을 마련해 개원환경 개선을 도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상훈 협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치과(병)의원의 환자, 수입 측면에서 피해가 심각하다.”며 “정부 차원에서 치과의료기관의 경영난을 더욱 세밀하게 살펴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