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엔케이맥스, ‘코로나19’ 응급임상 돌입

고대의대 이경미 교수팀 ‘슈퍼NK’ 임상 준비 중…새 치료 기회 제공 기대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3/26 [18:23]

엔케이맥스, ‘코로나19’ 응급임상 돌입

고대의대 이경미 교수팀 ‘슈퍼NK’ 임상 준비 중…새 치료 기회 제공 기대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3/26 [18:23]

【후생신보】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이경미 교수 연구팀이 엔케이맥스의 ‘슈퍼NK’ 면역세포치료제로 ‘코로나19’ ‘응급임상’(치료목적 사용승인)에 돌입한다고 26일 밝혔다.

 

응급임상이란 더 이상 치료방법이 없는 특정 질환에 대해 치료기회 부여 차원에서 전문의의 판단 하에, 시판허가 전의 임상시험용 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해 주는 제도다.

 

‘슈퍼NK’는 엔케이맥스가 개발한 NK세포 기반의 면역세포치료제로, 바이러스 및 비정상세포에 대한 공격력을 최대치로 끌어올린 약물이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이경미 교수는 “‘코로나19’ 감염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최근 중국 연구논문에서 ‘코로나19’ 감염자의 경우 NK세포가 정상인에 비해 현격히 감소했고, NK세포의 활성을 억제하는 수용체(NKG2A)의 발현이 높게 나타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경미 교수는 또, “이 연구 논문에 따르면, 감염 초기에 면역세포들의 결손을 방지하고 NK세포의 면역반응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환자들의 NK세포 활성도를 올려줄 경우 유의미한 치료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응급임상에서 요구되는 안전성까지 확인된 ‘슈퍼NK’가 최적의 약물이라 판단해 본 임상을 준비 중이다”고 말했다.

 

엔케이맥스 김용만 연구소장은 “NK세포는 비정상세포를 스스로 인지하여 공격하는 능력 뿐만 아니라, 다른 면역세포들의 기능을 조절하는 능력도 가지고 있는 다기능성 세포”라며 “슈퍼NK는 ‘코로나19’를 포함한 다양한 바이러스 치료에서 유효한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망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엔케이맥스, 슈퍼NK, 이경미 교수, 응급임상, 코로나19, 김용만 소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