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앙임상위 “인구 60% 면역 가져야 코로나 19 종식”

오명돈 중앙임상위원장 “장기전 대비한 철저한 대응 방안 마련해야”
코로나19 백신 나오려면 12개월은 기다려야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3/23 [17:22]

중앙임상위 “인구 60% 면역 가져야 코로나 19 종식”

오명돈 중앙임상위원장 “장기전 대비한 철저한 대응 방안 마련해야”
코로나19 백신 나오려면 12개월은 기다려야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0/03/23 [17:22]

후생신보 윤병기 기자】 인구의 60%가 집단면역을 가져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종식될 수 있다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

 

 
23일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판데믹의 이해와 대응전략’ 기자회견에서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이같이 밝히며 코로나19 ‘장기전’에 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오명돈 중앙임상위원장은 “인구 60%가 면역을 가졌을 때 (코로나19의) 확산을 멈출 수 있다”며 “인구집단 면역을 일시적으로 끌어올리는 방법은 예방접종밖에 없는데 코로나19 백신이 나오려면 12개월은 기다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백신 개발까지 해외 유입을 차단하고, 지역 사회 전파를 차단하는 ‘억제정책’을 유지할지, 학교 개학 등과 같은 일상생활을 회복할지 결정해야 한다는 것.

 

오 위원장은 “억제정책을 지속할지 완화할지는 과학적 근거와 사회 구성원의 이해와 합의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오 위원장은 “억제정책은 국민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노출되지 않도록 보호하는 것이라 매우 좋은 정책이지만 그 결과 우리는 감염이 안 되고 동시에 면역도 가지지 않는다”며, “집단면역이 올라가야 유행이 종식할 것이고 그러려면 억제정책을 풀어야 하는데 억제정책을 풀면 유행이 온다는 게 딜레마다”고 말했다.

 

오 위원장은 “백신이 나올 때까지 지금과 같은 억제정책을 지속할지 아니면 억제정책을 일부 완화할지 두 가지 방역 정책 중 하나를 선택할 갈림길에 서 있다”며, “데이터와 과학적 근거를 논의의 출발점으로 우리 각자와 가족의 건강과 사회·경제·문화·교육에 미치는 지대한 영향을 함께 고려해 사회구성원의 이해와 사회적 합의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억제정책 완화의 대표적 사례는 개학이다. 오 위원장은 “당장 개학을 언제까지 미룰 수 있느냐의 문제”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오 위원장은 “2주 후 개학을 하면 유행이 다시 올 수 있는데 이것을 어떻게 세심하게 준비할지 논의해야 한다”면서도 “가을에 다시 유행이 오면 또 원점에서 논의를 해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말하고자 하는 건 이런 억제와 완화의 선택지가 각각 장·단점이 있다는 점에서 이 정책의 당사자인 우리와 학부모들 학교당국 사회 전반이 논의를 해 결정할 문제이지 단순히 의학적인 의견으로 결정할 수 없는 중대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 위원장은 “어떤 정책을 선택하더라도 이번 코로나19는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처럼 종식할 수 없다. 장기전에 대비해야 한다”며, “개학 후 학급에서 학급으로, 학년에서 학년으로, 학교에서 학교로 전파하지 않도록 미리 계획을 세워야 하고, 학생이 감염됐을 때 어떻게 교육할지 준비하고 가을철 대유행으로 환자가 밀려들 것을 대비해야 한다. 의료인 보호에 필요한 마스크와 개인 보호장구를 지금부터 충분히 준비해야 한다” 강조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