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저항성 고혈압, 수술로 완치한다

신장 교감신경 차단해 혈압 조절 효과 및 안전성 입증
서울대·포스텍 연구팀, 획기적인 복강경 치료기술 개발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3/19 [10:25]

저항성 고혈압, 수술로 완치한다

신장 교감신경 차단해 혈압 조절 효과 및 안전성 입증
서울대·포스텍 연구팀, 획기적인 복강경 치료기술 개발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3/19 [10:25]

▲ 정창욱 교수                 ▲ 최의근 교수                   ▲ 박성민 교수

【후생신보】  내과적 치료로는 한계가 있었던 저항성 고혈압을 수술로 완치할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대병원(정창욱 비뇨의학과, 최의근 순환기내과)과 포스텍 연구팀(박성민 창의IT융합공학과)은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과 다학제 연구팀을 결성해 복강경 수술을 통한 신경차단으로 혈압을 조절하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신장 교감신경을 차단하면 혈압이 조절된다는 것은 이미 밝혀진 사실이다. 기존 연구자들은 혈관 속으로 카테터를 넣고 신장 동맥 외벽으로 지나가는 교감신경을 차단하고자 했으나 성공하지 못했으며 전 세계 어느 연구에서도 3상 임상시험을 넘지 못하고 실패했다.

 

그러나 연구팀은 이 방법의 근본적인 한계를 찾아냈다.

 

환자의 절반가량은 3mm 이하로 작은 동맥을 가져 카테터를 사용할 수 없고 또한 신경의 약 30%는 동맥에서 멀리 떨어져 있다.

 

이는 혈관 내부로 들어간 카테터로 외부에 존재하는 신경을 완전히 차단할 수 없다는 뜻이다.

▲ 연구팀이 개발한 복강경수술 장비. ⓐ 부분으로 신장 동맥을 감싸고 전기로 열을 발생시켜 교감신경을 차단한다.

이에 연구팀은 환자 혈관과 신경의 분포에 무관하게 모든 신경을 완벽하게 차단할 수 있는 복강경 수술 장비와 수술 기법을 개발했다.

 

신장 동맥을 외부에서 360도 전면을 감싸고 전기 에너지를 일정한 온도로 신경에 전달하는 인공지능형 스마트 제어기술이다.

 

이를 통해 혈관 손상은 없으면서도 동맥벽 근처의 교감신경뿐만 아니라 거리가 떨어진 곳의 신경도 완전히 차단할 수 있게 됐다.

 

연구팀은 4마리 돼지의 양측 신장에 새로운 방법의 신경차단술을 7건을 시행해 효과적으로 신경이 차단되는 것을 확인했다. 돼지와 인간은 신장 크기와 위치가 매우 유사하다.

 

연구팀은 아직은 동물실험을 통한 기술검증 단계지만 매우 유용한 기술이 될 것이라는 조심스러운 자신감을 보였다.

 

정창욱 교수는 “최초 연구 이후 계속 진행한 동물시험과 장기간 대동물 생존연구에서 치료군과 대조군의 혈압 변화 차이가 매우 극적이었다. 이 정도의 결과를 보고한 연구성과는 현재까지 없었다”고 강조했다.

 

박성민 교수는 “전통적 내과 질환을 최소침습수술이라는 외과적 방법과 첨단 공학의 도움으로 극복한 것은 엄청난 발상의 전환이다. 다학제 협업 연구의 모범적인 사례”라고 피력했다.

 

특히 최의근 교수는 “신장 신경조절을 통해 고혈압 및 부정맥 질환을 조절할 수 있다면 치료 패러다임의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며 “향후 동물실험과 임상연구 결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질환극복기술개발사업으로 진행된 이번 연구는 혁신성을 입증 받아 국제 학술지 ‘비뇨임상연구’ 최근호 표지 논문으로 선정됐다.

 

한편 전 세계 성인의 약 40%가 고혈압 환자로 연간 1,000만 가량이 사망해 질병 원인 1위다. 이중 10%는 3가지 이상의 항고혈압제도 듣지 않는 저항성 고혈압이다. 이들 대부분은 뇌졸중, 심혈관질환 등의 심각한 합병증으로 고생하다 사망한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