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초음파로 갑상선암 검진해도 사망 감소 효과 無

국립암센터 정규원·전재관 연구팀, Thyroid 지에 연구 논문 발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02/17 [10:14]

초음파로 갑상선암 검진해도 사망 감소 효과 無

국립암센터 정규원·전재관 연구팀, Thyroid 지에 연구 논문 발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02/17 [10:14]

【후생신보】 개인검진에서 널리 이용되는 초음파검사를 이용한 갑상선암 검진이 갑상선암 사망을 줄이는데 효과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 정규원 대외협력실장, 전재관 암관리학과 교수(예방의학 전문의, 사진) 연구팀은 갑상선암의 역학적 특성조사와 암검진수검행태조사 자료를 이용해 분석했다. 연구팀은 갑상선암 사망자 120명과 일반인 1,184명을 대상으로 환자-대조군 연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갑상선암 검진의 목적은 증상이 없는 일반인이 초음파검사를 통해 치료가능한 시기에 진단받고 갑상선암으로 인한 사망을 예방하는 것이다. 그러나 연구결과, 초음파검사를 이용한 갑상선암 수검 여부는 갑상선암으로 인한 사망에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특히, 연령이나 성별뿐 아니라 갑상선암의 예후에 영향을 미치는 조직학적 분류에 따라서도 검진 효과가 관찰되지 않았다.

 

우리나라 국가암검진 권고안뿐 아니라 미국 질병예방서비스위원회 등에서도 발생할 수 있는 위해를 고려해 무증상 성인에 대해 갑상선암 검진을 권고하지 않는다. 하지만 지금까지 갑상선암 검진의 효과성에 관한 연구가 없어 갑상선암 검진의 권고 여부에 대한 논쟁이 끊이지 않았다.

 

이번 연구결과는 갑상선암 검진을 받지 않을 것을 권고하는 국내외 권고안의 의과학적 타당성을 뒷받침하는 중요한 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재관 교수는 “초음파검사를 이용한 갑상선암 검진은 과진단 등 이미 알려진 위해뿐 아니라 효과성마저 없는 것으로 입증됐다”면서 “갑상선에 기저질환 등 문제가 없는 건강한 성인의 경우, 갑상선암 검진을 목적으로 초음파검사를 받을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는 국립암센터의 기관고유연구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국제학술지인 Thyroid 최신호에 게재됐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