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고신대복음병원, 융합의학 학습·기술개발 '박차'

VR 및 인공지능 기반 영상분석 재직자 교육 개최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17:07]

고신대복음병원, 융합의학 학습·기술개발 '박차'

VR 및 인공지능 기반 영상분석 재직자 교육 개최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2/13 [17:07]

【후생신보】  고신대복음병원이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융합의학의 학습과 기술개발에 노력하고 있다.

 

고신대복음병원(원장 최영식)은 지역혁신형의과학자사업(이하 혁신형의사과학자)의 일환으로 지난 11일 장기려기념암센터 대회의실에서 의료진, 혁신형의사과학자 연구원 및 주요 교수 등을 대상으로 VR 및 인공지능 기반 영상분석 특강을 개최했다.

 

참여형 실습강의로 개최된 이번 행사는 지역거점 혁신형 의사과학자 공동연구 사업단과 부경대 4차산업혁명혁신선도대학사업단이 공동주최로 진행됐다.

첫 번째 강좌는 VR 관련 의료 콘텐츠 개발을 김민석 프라자아트 대표가 두 번째 강좌는 인공지능 기반 의료영상(김성원 이비인후과 교수)을 맡았다.

 

특히 김성원 교수는 수술실에서 직접 찍은 일반 촬영영상과 VR영상을 참석자들에게 직접 보여 비교하기도 했다.

 

이날 교육 및 특강을 기획하고 직접 강연한 부경대 안예찬 교수는 “대기업과 스타트업 기업들이 AI 기술을 헬스케어ㆍ의료 분야에 적용해 새로운 산업으로 접목하면서 성과가 도출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영식 원장은 “최근 UCLA health 업무협약,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했던 ‘CES 2020 박람회’와 미국 우수병원 벤치마킹 프로그램 참관하며 4차 산업의 최신경향을 읽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 이런 행사를 지속적으로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고신대복음병원은 최근 포스텍, 유니스트, 부경대학교와 협약을 맺고 본격적으로 에코델타시티, 스마트시티 헬스케어 사업을 위해 의료와 빅데이터, AI, VR을 접목한 융합의학의 학습과 기술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최근 의료서비스의 패러다임이 사물인터넷과 융합 콘텐츠 서비스와 맞물려 실증형 시뮬레이션 교육과 자료, 기기 등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수술도 시뮬레이션을 통해 가능해지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20년간 가상, 증강 현실이 접목된 의료기술 특허출원은 총 277건이 출원되었으며 국가 9대 과제에도 선정된 바 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