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승모판 역류증, 클립으로 안전하게 시술한다

서울아산병원 박덕우 교수팀, 국내 최초로 마이트라클립 시술 성공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2/05 [15:49]

승모판 역류증, 클립으로 안전하게 시술한다

서울아산병원 박덕우 교수팀, 국내 최초로 마이트라클립 시술 성공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2/05 [15:49]

【후생신보】  수술로만 치료해 오던 중증 승모판 역류증을 개흉 수술 대신 클립 시술이 가능해져 고령이거나 고위험 환자들이 수술 부담 없이 보다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게 됐다.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박덕우 교수팀(김대희, 강도윤)은 최근 82세 고령의 남성 환자에게 국내 처음 승모판 역류증 치료용 기구인 ‘마이트라클립(Mitraclip)’ 시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 중증 승모판 역류증 환자의 마이트라클립 시술 전 초음파 사진(좌) 및 시술 후 초음파 사진(우). 왼쪽사진에서 승모판막이 제대로 닫히지 않아 보이는 중증 승모판 폐쇄부전에 의한 혈액 역류 현상이 마이트라클립 시술 후 찍은 초음파 사진에서는 경도로 약해진 것을 보여주고 있다. 

환자는 중증 승모판 역류증을 수술하기 위해 입원했지만 정밀검사 결과, 승모판 역류증 뿐 아니라 대동맥판 협착증, 대동맥 죽상경화증, 심방세동, 신부전 등 복합 질환이 동반되고 고령으로 수술의 위험성이 매우 높은 상태였다.

 

이에 박 교수팀은 고위험군 환자인 김 씨가 보다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도록 개흉수술 없이 마이트라클립 2개를 승모판에 시술함으로써 승모판 역류증을 치료했으며 회복기간도 짧아 김 씨는 시술 5일 후 퇴원했다고 밝혔다.

 

‘마이트라클립’은 승모판막을 구성하는 두 개의 판 사이를 클립처럼 집어서 판막이 열리고 닫힐 때마다 생기는 빈틈을 없애 혈액 역류를 감소시키는 기구다.

 

개흉 수술 없이 사타구니 정맥을 통해 가느다란 관을 넣어 심장 내부에 도달한 후 승모판에 클립을 장착한다.

 

지금까지는 중증 승모판 역류증 환자에게 외과적으로 승모판을 성형 혹은 교체하는 수술을 해왔는데 개흉수술의 위험도가 높은 고령의 환자나 다른 질환을 동반한 고위험 환자는 수술치료가 어려워 치료를 포기하는 일이 많았다.

▲ 마이트라클립 시술 모식도. 사타구니 혈관을 통해 가느다란 관을 넣어 심장 내부에 도달한 뒤(왼쪽 사진), 승모판막을 구성하는 두 개의 판 사이에 클립을 장착해(오른쪽 사진) 판막이 닫힐 때 생기는 빈틈을 줄여 혈액 역류를 감소시킨다. 

박덕우 교수는 “고령 환자가 늘어나면서 심혈관 및 판막의 노화로 인한 심장 질환도 늘어나고 있지만 가슴을 여는 수술에 대한 부담이 있는 환자에게는 수술 치료 대신 마이트라클립이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대희 교수는 “마이트라클립 시술은 3D 초음파로 클립의 정확한 위치와 승모판의 해부학적 구조를 실시간 확인하며 진행해야 해 의료진 간 긴밀한 협진이 필수적”이라며 “이번 시술 성공은 서울아산병원 심장병원의 통합진료 시스템과 다년간 축적된 국내 최다 중재시술 및 심초음파 경험이 있어 가능했으며 앞으로도 환자의 상태를 충분히 고려한 맞춤형 시술로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의 애보트사가 만든 마이트라클립은 2003년 처음 소개되었고 2013년에 미국 FDA 승인을 받았으며 우리나라에서는 2019년에 신의료기술을 인정받아 올해부터 환자들에게 사용이 가능해졌다.

 

한편 승모판 역류증은 좌심방에서 좌심실로 가는 입구에 위치한 판막인 승모판이 나이가 들수록 점차 퇴행하거나 심근병증 등으로 인해 늘어난 심장근육이 판막을 바깥쪽으로 잡아당겨 승모판이 완전히 닫히지 않으면서 심장이 수축할 때마다 혈액이 심장 내에서 역류하는 질환으로 호흡곤란, 심부전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