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테라젠이텍스사, 비만 관련 유전자검사 활용 건강개선효과 실증연구 개시

규제샌드박스 DTC 유전자검사 실증특례 소비자 참여 연구 시작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12/30 [23:58]

테라젠이텍스사, 비만 관련 유전자검사 활용 건강개선효과 실증연구 개시

규제샌드박스 DTC 유전자검사 실증특례 소비자 참여 연구 시작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12/30 [23:58]

【후생신보】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규제샌드박스 소비자 직접 의뢰(DTC) 유전자검사 실증특례의 소비자 참여 연구가 30일 공용기관생명윤리위원회(이하 공용IRB)의 심의 승인을 계기로 시작되었다고 밝혔다.

 

테라젠이텍스사는 2019년 4월 29일 ‘DTC 유전자 검사 기반의 비만(6항목) 및 영양(18항목) 관리서비스’로 규제샌드박스 실증특례를 부여받았다.

 

테라젠이텍스사(社) 비만·영양관리 실증특례 유전자 검사 허용 항목은 총 24개(식욕조절, 지방대사, 염증, 당대사, 에너지소모, 스트레스/코엔자임Q10, 마그네슘, 아연, 칼슘, 철분, 셀레늄, 비타민 A・B・D・E・K, 루테인, L-카르니틴, 타이로신, 베타인, 오메가3・6, 파이토에스트로겐)항목으로 서울 주민을 약 1,200명을 대상으로 18개월간 진행된다.

 

실증특례 본격 착수를 위해 우선 실증특례 ‘연구계획’의 윤리성 및 과학적 타당성을 검증받기 위해, 보건복지부 산하 ‘공용 IRB’의 심의를 받았다. (10월 1일 첫 심의 등 3차례 정규심의를 거쳐 12월 30일 승인)

비만 관련 6개 항목의 연구계획(총 880명 대상)은 공용 IRB 승인을 받은 만큼, 책임보험 가입 등 사업실시 절차를 거쳐 바로 실행이 가능하다.

 

영양 관련 18개 항목은 통계적 유의성 등을 고려하여 2020년에 참여 공동연구기관이 확보되는 대로 연구계획을 수정하여 공용 IRB에 연구계획 변경신청을 통해 착수할 예정이다(약 320여 명).

 

보건복지부 하태길 생명윤리정책과장은 “공용 IRB 승인을 받아 실증특례에 본격 착수하게 될 최초 사례가 나온 것은 상당히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또한 “이번 테라젠이텍스사(社)의 IRB 승인이 다른 업체들의 실증특례 진행에 마중물 역할이 되어 안전하고 타당성 있는 실증특례 연구가 확립될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