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성빈센트병원, 산부인과 로봇 수술 1,000례 돌파

불안 최소화·치료 만족도 최대화 환자 중심 진료시스템 실현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2/27 [10:40]

성빈센트병원, 산부인과 로봇 수술 1,000례 돌파

불안 최소화·치료 만족도 최대화 환자 중심 진료시스템 실현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12/27 [10:40]

【후생신보】  성빈센트병원이 산부인과 로봇 수술 1,000례를 돌파했다.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원장 김선영)은 산부인과 박동춘 교수(부인종양센터장)가 지난 24일 다빈치 로봇을 이용해 자궁내막암환자의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쳐 1,000례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성빈센트병원의 산부인과 로봇 수술은 성장세가 더욱 이목을 끈다. 성빈센트병원은 2013년 12월 첫 로봇 수술을 시작해 매년 120례 이상의 수술을 시행하며 로봇 수술 도입 4년 1개월만인 2018년 1월 500례를 돌파했다.

 

이후 월 평균 20건 이상의 로봇 수술을 시행하며 500례를 기록한지 1년 11개월만에 1000례 달성을 이뤄냈다.

 

이러한 성과는 산부인과 배테랑 의료진들이 풍부한 경험과 세계를 선도하는 최소침습수술 술기를 바탕으로 환자 중심의 진료 시스템을 구축한 것이 주요하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산부인과 의료진들은 환자가 병원에 내원해 진단 후 수술을 받는데 까지 소요되는 시간을 최소화하고 치료 과정과 경과 등에 대해 교수진이 환자와 밀착 상담을 진행하는 등 환자와 의료진간의 신뢰 관계 강화 및 환자 만족도 향상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성빈센트병원은 지난 26일 암병원 2층 로비에서 안유배 의무원장 등 주요 보직자를 비롯해 진형민 로봇수술센터장, 박동춘 과장 등 의료진 및 교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로봇수술 1,000례 돌파 기념식을 개최했다.

 

기념식에서 김선영 원장은 “산부인과 로봇 수술 1000례 달성까지 한 마음 한 뜻으로 협력하고 뜨거운 열정으로 노력해주신 교직원 여러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오늘의 성과가 더 큰 발전과 도약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축하 인사를 전했다.

 

산부인과 과장 박동춘 교수는 “부인과 질환은 그 특성상 정교한 수술을 통한 완치 뿐 아니라 여성생식기능의 보존과 더불어 미용효과도 중요하게 고려해야 한다”며 “산부인과는 앞으로도 환자의 불안감은 최소화하고 치료 결과와 만족도는 최대화하는 환자 중심의 진료시스템을 실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산부인과 로봇 수술이 1000례에 이르기까지 한결같은 마음으로 함께 한 산부인과 수술팀과 로봇 수술팀 간호사들, 마취통증의학과 및 의용공학팀에 감사드리며, 무엇보다 성빈센트병원 산부인과를 믿고 찾아주시는 환자분들의 신뢰에 깊은 감사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