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건강건진기관 인증제 통한 정도관리 강화

종합건강관리학회, '인증사업' 활성화 추진
검진 빅데이터 활용 방안 모색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12/10 [09:19]

건강건진기관 인증제 통한 정도관리 강화

종합건강관리학회, '인증사업' 활성화 추진
검진 빅데이터 활용 방안 모색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12/10 [09:19]

【후생신보】 건강검진의 수요 증가에 따른 다양성과 전문성을 충족시키고 발전시키기 위해 건강검진의 표준정립과 우수인증검진기관의 육성 확대에 노력할 방침입니다.”

 

▲ 왼쪽부터 대한종합건강관리학회 차상우 회장, 동석호 이사장  


대한종합건강관리학회(이사장 동석호 회장 차상우)는 지난 7일 순천향대서울병원 동은대강당에서 개최한 56회 추계학술대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건진센터 관리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동석호 이사장은 건강검진센터(건진센터)의 경우 의료법상 규제할 수 있는 장치가 뚜렷하지 않은 만큼 전문학회의 역할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특히 건진센터는 명확한 진료과목이 없다보니 의원급 의료기관으로 개설, 자율적으로 운영되고 있어 사실상 통제권 밖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대한종합건강관리학회 건진센터의 과도한 경쟁으로 양적성장에만 매몰된 현상과 과잉진단이나 치료 등 소위 덤핑을 막고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이날 동 이시장은 학회는 우수검진기관 인증사업을 보다 확대하고, 업그레이드하여 적정 검진에 대한 기준을 마련하는데 총력을 다하고 있다최근 건진기관에서 학회의 인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동 이사장에 따르면 현재까지 67곳에서 우수건강검진기관 인증을 받았으며,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최근 한 대형 건진기관과 건진관련 타 학회에서 우수건강검진 인증에 대해 수진자의 요구도가 높아져 학회 측에 접촉해 가입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동석호 이사장은 건진전문기관들이 학회에 편입되려는 움직임은 표준화된 검진이라는 룰이나 질 향상에 대한 트랜드를 따르겠다는 것이라며 이러한 분위기가 정착된다면 일부 덤핑 현상이 없어지고, 수진자의 검사의 질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대한종합건강관리학회 차상우 회장은 민간건진센터의 데이터를 활용한 연구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전 세계적으로 유일무이한 건강검진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어 여기서 축적되는 데이터의 활용 가치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학회 차원에서 치료와 예방 목적의 건강검진을 통해 도출되는 데이터를 통합하고, 활용 방안 마련을 추진하려는 반면 개인정보보호법 등 해결될 과제가 첩첩산중이기 때문이다.

 

차상우 회장은 학회에서 각 건진기관의 데이터를 한데 모으자고 요청하면 상대 측에서 난색을 표할 수 있다게다가 개인정보보호법에 저촉되지 않으면서 연구할 수 있는 방향도 고민해야하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에 따라 건진 빅데이터와 관련 법적, 행정적 절차를 해결할 수 있도록 국가적 차원의 연구가 필요하다는 게 차 회장의 의견이다.

 

앞으로 종합건강관리학회에서 병원들이 보유한 건강검진 데이터를 이용한 빅데이터 구축사업에 나설 예정이다.

 

여기에는 빅5로 불리는 대형병원의 건강검진센터는 물론 주요 대학병원들과 건강관리협회 등 기업형 검진센터의 데이터가 모두 포함된다.

 

차 회장은 매년 종합건진으로 국민들이 사용하는 비용은 4조원으로 추정되는데 이러한 재원으로 나오는 데이터에 대한 연구를 국가가 방치하고 있는 것이나 다름없다학회에서는 수진자들의 데이터를 국민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향으로 연구하고자 대한병원협회를 통해 국가사업으로 관철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볼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동석호 이사장은 일회성 건강검진에 그치지 않고 수진자들의 사후관리를 통한 국민의 평생 건강관리에 기여하고자 한다끝으로 대한종합건강관리학회는 변화하는 의료환경에 대처할 수 있는 회원 여러분과 소통하고 다양한 요구를 반영하는 유익한 학회 되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종합건강관리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는 최신 테크놀로지를 이용한 유방암 혈액조기진단 솔루션,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최신 검진기술이 소개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