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인천성모병원, 안전대상 행안부 장관상 수상

의료기관 유일…훈련 및 시설 등 환자안전에 만전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1/28 [09:06]

인천성모병원, 안전대상 행안부 장관상 수상

의료기관 유일…훈련 및 시설 등 환자안전에 만전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11/28 [09:06]

▲ 고동현 인천성모병원 행정부원장이 2019 대한민국 안전대상 시상식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상 수상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후생신보】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원장 홍승모)은 지난 26일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제18회 대한민국 안전대상 시상식에서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특히 올해 선정된 기관 중 의료기관은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이 유일하다.

 

대한민국 안전대상은 소방청이 주최하고 한국안전인증원, 한국소방산업기술원, 한국소방안전원이 주관하는 것으로 안전관리에 앞장선 기업과 단체, 개인을 발굴해 표창하는 상(賞)으로 안전 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인천성모병원은 소방·방재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단의 서류심사 및 현장실사 결과, ▲교직원의 안전관리 능력 및 자체 개발한 방재관련 매뉴얼 ▲매뉴얼에 의거한 정기 훈련 실시 ▲부서별 교육 및 기초·도상 훈련 ▲우수한 안전관리 감시시스템 ▲민관 합동 재해 예방 훈련 ▲유사시 완벽한 대응 시스템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인천성모병원은 뇌병원 및 어린이병원 개원, 본관 리모델링 공사 등을 진행하면서 소방시설 설치 및 유지 관리, 사전 화재위험성 진단 등 안전관리 분야를 최우선으로 고려해왔다.

 

한편 고동현 행정부원장(시설환경안전관리위원장)은 “병원은 노약자 및 거동이 불편한 환자가 많아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지기 쉽다”며 “인천성모병원 교직원들은 유사시에 대비해 안전 및 예방 관련 모든 매뉴얼 점검과 정기적인 훈련을 통해 모든 환자분들이 치료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시설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