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서적 지지 받는 노인, 인지기능 높다

분당서울대병원 김기웅 교수팀, 정서적 지지가 해마 부피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 규명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1/14 [09:08]

정서적 지지 받는 노인, 인지기능 높다

분당서울대병원 김기웅 교수팀, 정서적 지지가 해마 부피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 규명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11/14 [09:08]

▲ 김기웅 교수

【후생신보】 나이가 들면서 약속을 잊어버리거나 특정 단어가 떠오르지 않는 등 인지기능이 저하될 뿐만 아니라 기억력 및 인지능력과 연관 깊은 해마의 크기도 줄어들게 된다.

 

그런데 주변인들로부터 충분한 정서적 지지를 받는 노인은 인지기능이 높고 이는 정서적 지지가 해마 부피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국내 연구진이 밝혀냈다.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기웅 교수팀(김그레이스은 서울대 뇌인지과학과 제1저자)은 기억력을 관장하고 있어 인지기능과 연관 깊은 ‘해마’가 정서적 지지가 인지기능을 높여주는 방법을 설명해줄 후보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해마가 정서적 지지와 인지 기능의 관계를 어떻게 매개하는지 알아보기 위한 매개분석을 실시했다.

 

김 교수팀은 치매에 걸리지 않은 60세 이상의 한국인 410명을 정서적 지지 점수에 따라 점수가 낮은 그룹(108명)과, 보통의 점수를 가진 그룹(302명)으로 나누고 정서적 지지와 인지기능 사이의 연관성을 해마의 부피를 통해 설명할 수 있는지 연구했다.

 

연구 대상자들의 정서적 지지 점수는 의학적 결과 중 사회적 지지 조사 도구(Medical Outcomes Study Social Support Survey)를 이용해 측정했고 전반적 인지기능 수준은 CERAD 검사(언어능력, 기억력 등 측정하는 인지기능검사로 치매 진단평가를 위해 이용) 총점(CERAD-TS), 언어적 기억력 수준은 언어적 기억검사 점수(VMS)로 각각 평가했다.

 

연구 결과, 정서적 지지가 높은 그룹은 인지기능 점수인 CERAD-TS와 VMS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정서적 지지가 CERAD-TS에 미치는 영향의 24%는 좌측 해마, 12%는 우측 해마가 매개했으며 VMS에 미치는 영향의 20%는 좌측 해마가 매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정서적 지지를 충분히 받고 있는 그룹은 그렇지 못한 그룹에 비해 인지기능이 더 좋고 이러한 효과의 약 1/3은 정서적 지지가 해마 부피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에 의해 매개된다는 의미다.

연구를 주도한 김기웅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평소 정서적 지지를 충분히 받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노인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다만 횡단적 연구여서 정서적 지지와 해마 부피, 인지기능 사이의 인과 관계를 직접적으로 증명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향후 전향적 연구를 통한 결과 검증이 필요하며 정서적 지지의 효과가 알츠하이머병의 발병률을 실제 얼마나 낮출 수 있는지에 대한 후속 연구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 교수팀의 이번 연구 결과는 노인학저널 최근 호에 게재됐다.

 

한편 사회적 지지 중에서도 정서적인 지지는 주변 사람들이 나를 돌봐주고 이해해준다는 느낌으로 소속감과 자존감을 높일 뿐 아니라 뇌를 스트레스로부터 보호해 인지 기능을 유지하고 향상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서적 지지도는 대화가 필요할 때 들어주고 고민을 털어 놓고 걱정을 나누며 문제를 이해해주는 상대가 있는지에 따라 측정된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정서적 지지가 인지기능과 어떻게 연관되어 있는지 그 기전에 대해서는 알려져 있지 않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