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삼일제약, 베트남 안과시장 진출 '청신호'

베트남 최대 ‘2019 베트남 안과학회’ 참가…코트라 지원 빛나

조우진 기자 | 기사입력 2019/11/07 [14:46]

삼일제약, 베트남 안과시장 진출 '청신호'

베트남 최대 ‘2019 베트남 안과학회’ 참가…코트라 지원 빛나

조우진 기자 | 입력 : 2019/11/07 [14:46]

【후생신보】 삼일제약(대표 허승범)이 코트라(KOTRA)의 적극적인 지원 속에 베트남 안과시장 진출을 위한 본격적인 움직임을 시작했다.

 

삼일제약은 지난달 24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된 2019년 베트남 안과학회에 코트라(KOTRA)와 함께 참가했다.

 

베트남 북부 응에안 성에 위치한 빈 시티에서 개최된 금 번 안과학회는 베트남 내 최고 규모의 안과학회로 망막절제술 등 수술 생중계 및 안질환 관련 강연 등으로 구성됐으며 세계 각국의 저명한 석학 및 의료진이 대거 참석했다.

 

의료인 이외에도 산텐(Santen), 알콘(Alcon), 앨러간(Allergan)사 등 글로벌 제약사도 참가, 베트남 안과 시장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특히 이번 학회에서 삼일제약은 코트라(KOTRA)의 적극적인 후원 속에 다양하고 우수한 제품들을 베트남 내 안과 전문의들에게 더욱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됐다고 평가했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베트남 안과시장에서의 영향력 확대를 이뤄 향후 안질환용제의 글로벌 제약CDMO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삼일제약은 08년 베트남 대표사무소 설립을 시작으로 작년 베트남 현지법인을 설립, 현재 15개 의약품을 현지에 수출하며 지속적인 수출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아울러 삼일제약은 2021년 완공을 목표로 베트남 사이공하이테크 공단 내 글로벌 최고 수준의 점안제 생산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베트남 현지 및 아세안 국가를 발판으로 유럽 및 미주 시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