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서울제약, ODF 타다라필 인니 허가 받아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11/05 [13:20]

서울제약, ODF 타다라필 인니 허가 받아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11/05 [13:20]

【후생신보】 서울제약(대표이사: 황우성)은 인도네시아 소호(SOHO) 社와 수출계약을 체결한 입에 녹는 필름형발기부전 치료제 ‘타다라필’(ODF, 구강붕해 필름)이 인도네시아 현지 허가를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서울제약은 지난 2017년 6월 SOHO에 스마트 필름 제조기술이 적용된 실데나필․타다라필 ODF 제품을 10년 간 796만 달러(한화 92억 원) 어치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서울제약 관계자는 “지난 8월 실데나필 허가(’18.08)에 이어 이번 타다라필 허가를 추가함으로써 인도네시아 의약품 시장에 본격 진출할 수 있게 됐다”며 “실데나필 ODF는 올 12월 첫 선적에 이어 내년 4월 2차 선적이 예정돼 있고, 타다라필 ODF는 내년 초에 1차 선적, 하반기 2차 선적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서울제약은 고용량 로딩, 쓴맛 차폐 등 기존 구강붕해 필름의 한계를 극복한 스마트 필름 제조기술과 우수한 생산설비를 갖춰 해외 유명 제약사들의 수출 러브콜이 끊이지 않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