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3분기 보건산업 수출 111억 달러, 전년 동기대비 5.2% 증가

글로벌 무역환경 침체 속 국내 바이오헬스 수출 호조
新남·북방 지역 수출 선전, 일본 무역규제 영향無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10/31 [18:07]

3분기 보건산업 수출 111억 달러, 전년 동기대비 5.2% 증가

글로벌 무역환경 침체 속 국내 바이오헬스 수출 호조
新남·북방 지역 수출 선전, 일본 무역규제 영향無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10/31 [18:07]

【후생신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원장 권덕철, 이하 진흥원)은 2019년 3분기(1~9월) 의약품·의료기기·화장품 등 보건산업 수출액은 총 111억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5.2% 증가하였고, 분야별로는 의약품 37억 달러(+9.8%), 의료기기 27억 달러(+7.0%), 화장품 47억 달러(+0.9%)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新북방 및 新남방 지역으로의 수출이 각각 전년 동기대비 30.8%, 8.4%씩 증가하며 시장 다변화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일본 수출 규제 발표(7.1일) 이후에도 ’19년 3분기 對일 의약품․의료기기․화장품 수출은 여전히 증가세를 이어가 규제의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산업 수출은 미․중 무역분쟁 심화 및 일본 수출 규제 등 대외 여건 악화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2019년 3분기 보건산업 수출성과의 산업별 상세내용은 다음과 같다.

 

(의약품) 2019년 3분기(1~9월) 의약품 수출액은 36억8천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9.8% 증가했다.

  

(국가별) 의약품 수출 상위 5개국은 미국(4억2천만 달러), 일본(4억1천만 달러), 중국(3억7천만 달러), 독일(3억4천만 달러), 터키(2억6천만 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미국(+44.6%), 스위스(+305.1%), 벨기에(+151.6%) 등의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였는데, 바이오의약품 수출 증가가 주요 요인으로 파악되었다.

 

또한 성장 잠재력이 큰 新북방(CIS 및 몽골 등) 및 新남방(베트남, 태국 등) 지역으로의 수출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품목별) 완제의약품 수출은 24.7억 달러로 전년 동기(22억1천만 달러)대비 12.1% 증가했고, 원료의약품 역시 12억1천만 달러로 5.4% 증가했다.

 

주요 완제 수출 품목으로는 바이오의약품*(14억7천만 달러, +14.4%)이 전체의 39.9%를 차지하였으며, 다음으로 보톨리눔(보톡스) 제품(1억6천만 달러, +53.0%), 백신 제품(1억2천만 달러, △2.3%) 순으로 나타났다.

 

(의료기기) 2019년 3분기(1~9월) 의료기기 수출액은 26억7천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7.0% 증가하였다. 

 

(국가별) 의료기기 수출 상위 5개국은 미국(4억5천만 달러), 중국(4억3천만 달러), 일본(2억1천만 달러), 러시아(1억3천만 달러), 독일(1억3천만 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러시아(+29.3%), 베트남(+24.9%), 네덜란드(+19.5%), 말레이시아(+18.2%) 등 신흥시장으로의 수출 증가율이 높게 나타났으며, 러시아(5위→4위), 베트남(8위→7위) 등 수출 증가율이 커짐에 따라 순위가 한 단계씩 높아졌다.

 

특히, 新남·북방 정책에 힘입어 의료기기 수출은 新남방 지역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3%증가한 3억7천만 달러를 기록하였으며, 新북방 지역으로는 22.5% 증가한 1억9천만 달러를 기록하며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품목별) 초음파 영상진단기(4억 달러, △2.1%)가 단일 품목 기준 수출 1위 품목을 유지하고 있으며, 對중국 수출 확대에 힘입어 임플란트와 치과용품(2억8천만 달러, +24.8%)의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화장품) 2019년 3분기(1~9월) 화장품 수출액은 47억4천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0.9% 증가하였다.

 

(국가별) 수출 상위 5개국은 중국(22억 달러), 홍콩(6억8천만 달러), 미국(4억 달러), 일본(2억9천만 달러), 베트남(1억6천만 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화장품 수출 2위국인 홍콩이 최근 정세불안 등에 따른 수출 하락세가 연 초부터 지속되어 화장품 수출 둔화의 주요 요인으로 나타났다.

 

반면, 수출 4위국인 對일본 화장품 수출은 최근 정치적 이슈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대비 30.5% 증가하면서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했으며, 특히 ’19년 3분기 누적 무역수지 흑자폭이 크게 향상되었다.

 

상위 20개국 중 전년 동기 대비 수출 성장률이 가장 높은 국가는 우크라이나(141.8%), 키르기스스탄(118.7%), 러시아(38.4%) 순으로 新북방 지역으로의 수출 성장이 두드러졌다.

 

(품목별) 화장품 상위 수출 품목은 기초화장용 제품류(25억8천만 달러, +3.7%)로 전체 화장품의 54.5%를 차지하였고, 그 다음으로 인체세정용 제품류(12억 2천만 달러, △11.1%), 색조화장용 제품류(5억4천만 달러, +14.5%) 순으로 나타났다.

 

진흥원 미래정책지원본부 정명진 본부장은 “글로벌 무역환경 불확실성 등 대외 여건 악화로 전산업의 수출은 부진한 가운데 바이오헬스산업의 선전은 고무적 성과라 높이 평가”하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대외 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정책통계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