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간호협회, ‘단독 간호법’ 제정 촉구

간호가족 5만명 참석 간호정책 선포 “간호법 제정으로 전근대적 보건의료체계 혁신”
국회의원 60여명 참석, 간호계 의견 정책 반영 약속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10/30 [21:16]

간호협회, ‘단독 간호법’ 제정 촉구

간호가족 5만명 참석 간호정책 선포 “간호법 제정으로 전근대적 보건의료체계 혁신”
국회의원 60여명 참석, 간호계 의견 정책 반영 약속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10/30 [21:16]

후생신보】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는30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5만여명의 간호사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단독 간호법 제정을 위한 '2019 간호정책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2019 간호정책 선포식에는 국회 이주영 부의장을 비롯해 민주평화당 정동영 당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법제사법위원회 여상규 상임위원장, 보건복지위원회 김세연 상임위원장, 여성가족위원회 인재근 상임위원장, 행정안전위원회 전혜숙 상임위원장 등을 비롯해 여야 70여 명의 국회의원이 참석해 축하의 뜻을 전했다.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 서울시 김원희 부시장을 비롯한 정부기관 인사와 함께 대한치과의사협회, 대한한의사협회, 대한약사회, 대한조산협회, 대한치과위생사협회, 한국사회복지사협회, 한국요양보호사 중앙회,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등 유관단체장들도 참석했다.

 

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광화문 광장에서 간호정책 선포식을 개최한 이유는 세계보건기구가 보편적 건강보장 실현에 기여하는 전 세계 간호사를 격려하고자 2020년을 간호사의 해로 선정했기에 이를 국민에게 알리고 기념하기 위해서다라며 우리 국민의 보편적 건강보장 달성을 위해 가장 시급한 것이 무엇인지 중요 정책결정자 앞에서 간곡히 호소하기 위해서다라고 밝혔다.

 

신경림 회장은 매우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라며 세계에서 유래를 찾기 힘든 저출산 고령화로 인해 현재 보건의료와 복지 시스템에 지속가능한 것인지 엄중한 고민과 해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치료 중심에서 예방과 만성질환 관리로, 공급자 중심에서 환자 중심으로, 병원 등 기관 중심에서 지역사회 네트워크 중심으로 보건의료 혁신이 시급하다우리 40만 간호사들은 그 해법이 간호법 제정에서 시작될 수 있음을 선언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신경림 회장은 간호법 제정으로, 전근대적인 보건의료체계를 혁신하겠습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간호정책 5대 중점과제를 선포했다.

 

신 회장은 첫째, 간호법 제정은 국민과 환자를 위한 예방과 건강 중심의 보건의료체계 개혁이라며 급격히 증가하는 만성질환에 대응하려면 예방과 관리가 최우선이다. 간호사는 만성질환에 대한 주기적 교육과 상담자이자 코디네이터로서 비용-효과적인 최적의 대안이라고 말했다.

 

둘째로, 간호법 제정으로 지역사회 통합돌봄 시스템을 활성화 할 수 있다고 했다.

 

신 회장은 선진국들은 30년전부터 지역사회 통합돌봄 시스템으로의 개혁을 추진했다간호법 제정은 의료기관의 간호 간병 통합서비스와 같이 지역사회에서도 간호사, 간호조무사, 요양보호사 등 간호인력에 의해 의료와 돌봄이 통합된 간호 간병 서비스 제공을 가능케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의 보건의료는 고도는 전문화, 분업화된 팀의료 체계로, 간호사는 그 중책을 담당하고 있지만 낡고 독점적인 현행 의료법으로 인해 간호사들은 합법과 불법의 경계에서 혼란을 겪고 있다간호법 제정은 현대 보건의료시스템에 부합하는 간호사와 의사 간 협력적 업무체계를 마련함으로써 입법 미비로 인해 간호사 등이 범법자로 내몰리는, 소위 PA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간호법 제정은 간호인력 수급 불균형 해소 및 근무환경 개선과 국민을 위한 합리적 간호전달체계 구축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대한민국 보건의료 혁신, 바로 간호법 제정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는 영상을 통해 축하를 전하면서 보건의료체계 혁신을 위한 간호계의 제안을 정책에 수렴하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간호는 질병 관리에서 웰빙으로, 사후대응에서 사전예방으로, 의료기관에서 지역사회로 그 영역이 확장되고 있다오늘 선포하는 간호정책도 그런 변화에 맞게 보건의료체계를 혁신하려는 제안이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국무총리는 여러분의 제안을 정부가 귀담아듣고 정책에 수렴하겠다여러분의 의견을 바탕으로 지역사회 통합돌봄 시스템을 활성화하겠다. 취약지역 간호사 인건비 지원을 통해 간호 인력의 수급 불균형을 완화하고 건강보험 수가 개선이 간호사 처우개선으로 이어지도록 점검하고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2019 간호정책 선포식은 대한간호협회와 모든 참가자들이 하나가 되는 행사였다.

 

신경림 회장과 광장의 모든 간호사들이 다 같이 간호법 제정!!!’널싱나우 코리아구호를 제창하며 마음을 모았다.

 

이날 선포식을 위해 우리나라를 찾은 영국 상원의원인 메리 왓킨스(Baroness Mary Jane Watkins) Nursing Now 위원장 대행은 직접 무대에 올라 보편적 건강보장을 달성하기 위한 간호사의 역할 강화와, 국민 건강보장을 위한 간호사 인식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활동을 보고했다.

 

간호대상 시상식에서는 한국가톨릭레드리본 에이즈 센터 김혜자 이사가 수상했다. 김혜자 이사는 56년간 에이즈 감염인들을 위해 숭고한 사랑과 간호 정신을 실천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편, 2019 간호정책 선포식은 다양한 공연도 함께 진행됐다.

 

기리보이와 록밴드 국카스텐’, R&B 가수 마크툽’, ‘포르테디콰트로가 축하공연을 펼쳤으며 트로트 가수 홍진영이 흥겨운 무대로 대막을 장식했다.

 

공식행사가 마무리된 후 이어진 경품추천에서는 LG 트롬스타일러 LG 진공청소기 코드제로 A9 럭시탭 미로 가습기 10만원 CJ상품권 숨 시크릿 엣센스 카카오프렌즈 무선충전기 패트 스타벅스 모바일 기프트콘 등 푸짐하고 다양한 상품이 참석자들에게 돌아갔다.

 

대한간호협회는 추운 날씨에 간호법 제정과 보건의료체계 혁신을 위해 함께 해준 간호사와 간호대학생, 그리고 모든 참가자들에게 감사드린다우리의 하나된 목소리와 염원이 반드시 간호법 제정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