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난임 여성 6명 중 1명 기저질환 동반

분당차병원 조사 결과, 심장대사·갑상선내분비·부인과·류마티스·호흡기 질환 많아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0/18 [08:44]

난임 여성 6명 중 1명 기저질환 동반

분당차병원 조사 결과, 심장대사·갑상선내분비·부인과·류마티스·호흡기 질환 많아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10/18 [08:44]

▲ 권 황 소장

【후생신보】 난임 여성 6명 중 1명은 다른 질환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차의과학대 분당차병원 난임센터(소장 권황)는 2018년 내원한 여성 초진환자 3,373명을 조사한 결과 17.8%(601명)가 기저질환을 동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주요 질환으로는 심장·대사질환(28.0%), 갑상선·내분비질환(27.2%), 부인과(15.7%), 류마티스(7.1%), 호흡기(7.1%) 질환이 많았으며 간질환과 혈액종양, 수면 장애 등을 동반한 환자들도 있었다.

 

심장·대사질환은 심전도 이상, 콜레스테롤 상승, 고혈압, 고지혈증 등의 소견을 보이는 군이 많았으며 내분비 질환은 갑상선 및 당뇨 등의 질환을 동반하고 있었다.

 

이와 함께 근종과 자궁내막증 등 부인과 질환이 있는 경우도 상당수 있었다.

 

특히 난임과 밀접하게 연관되는 갑상선 내분비 질환이나 자궁선근증은 반드시 난임 의료진을 동반해 진료 받는 것이 난임 치료에 중요하다.

 

분당차병원 난임센터 권황 소장은 “예전에 비해 난임 여성의 나이가 증가함에 따라 여러 기저 질환을 동반한 환자도 늘어나고 있다. 특히, 고혈압, 고지혈증 같은 심장·대사질환과 당뇨와 갑상선 질환 등이 눈에 띄게 증가하는 추세이며 부인과 질환도 상승하고 있다”며 “모든 기저질환은 임신성공률과 밀접한 관련이 있으므로 이에 대한 세심한 치료 없이 난임 치료를 하면 반복적 착상 실패에 직면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난임 의료진과 상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부인과 질환 중 심한 자궁선근증으로 자궁의 착상 능력이 떨어져 난임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환자를 진료실에서 흔히 볼 수 있다. 자궁선근증은 먼저 수술로 치료할지, 혹은 임신 시도 후 환자의 진행 정도에 따라 수술치료를 할 지 결정하는 것이 임신성공률에 큰 영향을 미친다”며 ”사소해 보이는 질환이라 해도 난임 치료 전부터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임신 후 산후 합병증이나 태아 합병증 없이 안전하게 출산할 수 있으므로 사전에 반드시 난임 의료진과 상의 하는 것이 임신 성공률도 높이고 안전하게 출산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분당차병원 난임센터는 오는 11월 신속하고 정확한 진료 프로세스를 기반으로 환자 중심의 난임 다학제 진료와 유전학 센터를 비롯한 최첨단 시스템을 갖춘 동양 최대 규모의 미래형 난임센터로 확장 오픈한다.

 

차병원 60년 여성 의학 기술력을 바탕으로 난임 전문 교수진 10명과 30년 임상경력을 가진 연구진을 주축으로 5일 배양, 모아배아이식, 미성숙난자배양, 자가혈소판풍부혈장(PRP)시술 등을 통한 최고의 임신성공률로 아시아 최고의 난임센터로 도약해 나갈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