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전남대치과병원, 고려인 마을 의료봉사 실시

오는 20일 ‘제7회 고려인의 날’에 펼쳐져

조우진 기자 | 기사입력 2019/10/17 [17:26]

전남대치과병원, 고려인 마을 의료봉사 실시

오는 20일 ‘제7회 고려인의 날’에 펼쳐져

조우진 기자 | 입력 : 2019/10/17 [17:26]

【후생신보】 전남대치과병원(원장 박홍주)이 2년 연속 독립투사 후손들에 대한 의료봉사를 펼치며 뜨거운 동포애를 나눈다.

 

오는 20일 ‘제7회 고려인의 날’을 맞아 박홍주 병원장을 비롯한 임영관 교수 등 10여 명의 봉사단을 꾸려 광주광역시 월곡동에 위치한 고려인 마을을 방문해 거주민을 대상으로 구강검진 및 치료를 시행한다.

 

고려인 마을 의료봉사는 지난해 5월 전남대치과병원-고려인 마을의 의료지원 MOU 체결에 따른 공공의료활동으로 지난해 10월, 11월 두 차례 실시 된 데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봉사활동을 통해 고국에서 어렵게 생활하는 고려인 마을 거주민들에게 건강하고 희망찬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훈훈한 동포애를 나누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봉사단은 이번 봉사를 위해 ‘움직이는 치과병원’인 장애인구강진료버스와 각종 진료장비·구강용품 등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시작되는 의료봉사는 구강검진 및 상담, 치과 치료, 구강용품 배무 등 3개 분야로 나뉘어 5시간 동안 진행된다.

 

장애인구강진료버스에서는 치석제거, 치아우식 레진 수복, 단순 발치 등의 치과치료가 이뤄지며 칫솔을 배부하고 치태 검사, 칫솔질 교습 등도 시행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봉사단을 이끄는 박홍주 병원장은 이날 고려인 마을로부터 두 번째 감사패를 받게 된다.

 

지난해 박홍주 병원장은 고려인 4세 자녀에게 구순구개열 수술을 통해 새로운 삶을 선사해 감사패를 받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