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급성심근경색 치료 예후, 비만군이 더 좋다”

대전성모병원 김대원 교수 ‘심근경색과 체질량지수 관계’ 연구논문 발표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0/16 [16:30]

“급성심근경색 치료 예후, 비만군이 더 좋다”

대전성모병원 김대원 교수 ‘심근경색과 체질량지수 관계’ 연구논문 발표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10/16 [16:30]

▲ 김대원 교수

【후생신보】 급성심근경색 치료 예후가 과체중인 환자군이 정상체중 환자군보다 좋은 것으로 밝혀졌다.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심장내과 김대원 교수팀(교신저자 허성호)은 ‘급성심근경색 이후 체질량지수(BMI)와 1년 임상 결과 사이의 관계’라는 논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교수팀은 한국심근경색증등록연구(KAMIR-NIH)에 등록된 급성심근경색 환자 1만 3,104명을 대상으로 관상동맥 혈관 성형술(스텐트 삽입술) 시행 1년 후 발생한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 심근경색, 개통혈관 재협착, 뇌혈관 질환 등 심혈관 사건을 비교, 급성심근경색 환자에서 비만이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김 교수팀은 전체 환자군을 정상체중군(BMI<22kg/㎡ 이하), 과체중군(22<BMI<26kg/㎡), 비만군( BMI>26kg/㎡) 세 군으로 분류했다.

 

분석 결과, 정상체중군은 비만군에 비해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률이 1.537배 높았고 이는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수치다.

 

반면, 과체중군은 비만군보다 1.270배 높게 나왔지만 통계적으로 유의하지는 않았다.

 

즉 상대적으로 한국인에서 너무 마르지 않은 것이 급성심근경색 후 예후에 좋은 영향을 미침을 밝혀낸 것이다.

 

특히 비만군에서 결과가 가장 좋게 나왔는데 통계적인 보정 후에도 일관적인 결과를 보여주는 것도 확인했다.

 

김대원 교수는 “이번 연구는 관상동맥질환의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는 비만이 오히려 1년 이후 임상 결과에는 상대적으로 정상체중군보다 좋음을 보여준다”며 “향후 체질량지수의 기준값에 대한 재평가가 필요하고 체질량지수 외에 복부 비만과 같은 대사성 비만에 대한 평가가 동반돼야 좀 더 명확한 원인 감별이 되리라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교수팀의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최근호에 개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