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외국인 미용성형 환자 역대 최고치

지난해 성형외과?피부과 찾은 외국인환자 28.1%로 역대급
최근 5년간 성형외과 찾은 외국인 중 중국인 53.2%로 가장 많아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10/16 [09:16]

외국인 미용성형 환자 역대 최고치

지난해 성형외과?피부과 찾은 외국인환자 28.1%로 역대급
최근 5년간 성형외과 찾은 외국인 중 중국인 53.2%로 가장 많아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10/16 [09:16]

【후생신보】 한국을 찾은 외국인환자가 지난해 다시 증가한 가운데, 여전히‘미용성형’에 대한 의존도가 가장 높고, 성형외과를 찾은 외국인 환자 중 중국인 환자가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보건복지위?서울송파병)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서 국정감사 자료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진료과별 외국인환자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환자는 총 46만4,452명으로 2017년(39만7,882명) 대비 16.7% 증가했으며, 이중 가장 많이 찾은 진료과목은 내과통합으로 8만 9,975명으로 19.4%를 차지했다.

 

이어 성형외과 6만6,969명 14.4%, 피부과 6만3,671명 13.7%, 검진센터 4만1,230명 8.9%, 산부인과 2만4,472명 5.3%, 정형외과 2만3,864명 5.1%, 신경외과 1만4,052명 3%, 일반외과 1만 2,810명 2.8%, 치과 1만2,483명 2.7% 등이었다.

 

성형외과는 2014년 이후 내과통합과를 제외한 모든 진료과목보다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성형외과와 피부과를 합한 미용성형관련 외국인환자는 13만640명으로 전체의 28.1%를 차지해 역대 최고치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부터 미용성형 실환자 수는 전체 실환자 수의 20%를 상회하기 시작하여, 2016년 22.4%, 2017년 23.2%, 2018년 28.1%를 차지했다.

 

특히 성형외과 외국인환자 중 중국인의 비율은 압도적으로 최근 5년간 성형외과를 찾은 외국인환자 총 24만1,186명 중 중국인 환자는 12만8,366명으로 53.2%를 차지했다.

 

남인순 의원은 “성형외과 환자가 전체 외국인환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외국인환자 유치사업을 한 이래로 매년 가장 높아져, 미용성형에 대한 의존도가 낮아지기는커녕 점점 증가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문재인 정부에서는 중증질환?희귀난치성질환 수술 및 치료 등 우리 나라의 앞선 의료기술을 제대로 알리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남인순 의원은 “「의료 해외진출 및 외국인환자 유치 지원에 관한 법률」에 의해 외국인환자 유치의료기관은 환자의 기본정보?유치경로?진료정보 등 사업실적을 보건복지부장관에게 보고하게 되어있다”며, “이는 외국인환자의 주요 질환 및 이용 진료과를 파악하는 등 외국인 환자 유치사업의 추이를 분석하는 기초 자료로 활용하기 위함”인데, “2018년부터 진료비 부분이 제외됐다”고 지적했다.

 

남인순 의원은 “진료비의 경우 경제적 효과 및 사업 성과를 분석하기 위함이기도 하지만, 외국인 환자의 특성상 진료비 파악이 어렵기에 시장의 투명성을 위해서 시행규칙을 개정하여 진료비 보고를 받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