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의협 “인보사 투여환자 추적, 정부 직접 나서라”

식약처는 반년 넘도록 환자 파악도 못해…환자 고통 불안 해소에 적극 협조 천명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0/15 [17:51]

의협 “인보사 투여환자 추적, 정부 직접 나서라”

식약처는 반년 넘도록 환자 파악도 못해…환자 고통 불안 해소에 적극 협조 천명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10/15 [17:51]

【후생신보】 “인보사 투여 환자 추적은 정부가 직접 나서야 한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15일 인보사를 투여 환자의 추적조사에 보건복지부가 직접 나설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의협은 ‘인보사 투여환자 추적, 더 이상 식약처에만 맡겨서는 안된다’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더 이상 이번 사태를 방치한다면 식약처 뿐 아니라 정부가 공범이 된다”며 “인보사 투여 환자 추적을 위해 정부가 직접 나설 것을 제안한다. 의료계도 환자 고통과 불안을 덜기 위한 정부 조치에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보사는 주 성분이 식약처가 허가한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유래세포로 밝혀지면서 지난 3월 판매가 중단됐다.

 

특히 종양 유발 가능성이 문제가 되자 식약처는 투약을 받은 환자를 전부 파악해 조사하겠다고 했지만 6개월이 지나도록 환자조차 파악하지 못한 것은 물론, 검사를 담당할 병원도 1곳 밖에 확보하지 못했으며 지금까지 검사를 받은 환자도 단 2명 뿐 인 것으로 알려졌다.

 

의협은 “식약처는 자신들이 허가를 내준 인보사에 엉뚱한 성분이 들어있다는 것을 외국 보고를 통해서 알았으며 그 이후 대처도 안이했다”며 “이런 황당한 일은 이번 뿐 만이 아니라 지난해 발사르탄 사태로 한바탕 난리를 겪고도 또 다시 라니티딘 사태에서 우왕좌왕하며 국민을 불안케 하고 진료현장에 혼란만 유발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총체적인 난국이다. 식약처의 어디서부터가 문제인지도 따지기 힘들 정도이며 이런 조직이 인보사 투여환자를 제대로 파악하고 추적하고 있다면 그것이 더 이상한 일”이라고 비꼬았다.

 

특히 의협은 인보사를 투여 받은 환자에 대한 대처가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의협은 “사건 발생 반년이 지나도록 파악조차 하지 못하고 있고 언제까지 식약처 탓만 하면서 기다릴 수 없다”며 “복지부나 다른 기관을 선정해 추적조사를 전담토록 하고 범정부 차원에서 최대한 협조해 투여환자를 파악하고 장기 추적해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의협은 제조사인 코오롱생명과학에도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의협은 “최근 인보사를 투여받은 환자 일부에 대한 역학조사에서 투약 후 통증이 악화되거나 기능이 나빠졌다는 사례들이 보고되기도 했다”며 “제조사는 환자들의 피해에 대해 배상하고 추적과정과 부작용에 대한 치료에 대해서도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의협은 “국가가 허가해주고 개발을 위해 국비가 투입된 약물로 인해 환자들이 고통받고 있다”며 “더 이상 방치하면 식약처와 정부 전체가 공범이 된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의협은 “인보사 투여 환자의 추적에 정부가 직접 나서야 한다”고 요구하고 “의료계는 환자의 고통과 불안을 덜기 위한 정부의 조치에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