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국감]보건산업진흥원, 5년간 해외출장 항공료만 25억…‘지출 과다’

본부장 이상 임원은 고가 비즈니스석 항공료로 3억5천만원 지출
윤일규 의원 “1,000만원 넘는 비즈니스석 국민 눈높이 안 맞아…예산 절감 노력 필요”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10/15 [13:42]

[국감]보건산업진흥원, 5년간 해외출장 항공료만 25억…‘지출 과다’

본부장 이상 임원은 고가 비즈니스석 항공료로 3억5천만원 지출
윤일규 의원 “1,000만원 넘는 비즈니스석 국민 눈높이 안 맞아…예산 절감 노력 필요”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10/15 [13:42]

【후생신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임직원 해외출장 항공료를 과다하게 사용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정서와 괴리가 커 예산 절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윤일규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 천안병)이 14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서 제출받은 ‘임직원 국외 출장내역’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기관 임직원이 해외출장 항공료로 지출한 금액이 2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보건복지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진흥원 임직원들은 2015년부터 2019년 7월까지 1,396건의 해외출장을 나가 총 41억원의 비용을 지출했다. 이 중 항공료는 25억원으로 전체 비용의 61%를 차지했고 연평균 약 5억원 수준이었다.
 
진흥원의 ‘여비지급지침’에 따르면 본부장 이상 임원은 비즈니스석(2등석)을 이용할 수 있도록 되어있어, 대부분의 임원들은 해외출장 시 비즈니스석을 이용했고 5년간 항공료로 3억 5천만원을 사용했다.
 
한편 진흥원이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구입한 항공권 중 상당수가 일반적인 시세보다 높은 금액에 구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6년 당시 R&D진흥본부장이 심포지엄 참석을 위해 구입한 미국 뉴욕행 비즈니스석 왕복 항공권 가격이 1,047만원에 달했고, 2017년 산업진흥본부장이 이용한 캐나다행 비즈니스석 왕복 항공권 역시 1,024만원에 달했다. 최근 500~600만원 수준까지 떨어진 비즈니스석은 물론 1등석 가격과도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 것이다.
 
일반 직원들이 구입한 이코노미석 항공권 역시 상당히 높은 금액에 구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6월 중순 중국에 다녀온 직원이 이코노미석 왕복 항공권 구입에 182만원을 사용해, 30만원 전후에 구입이 가능한 일반적인 항공권에 비해 최대 6배 높은 금액을 지불하는 등 해외출장비 전반에 걸쳐 지출이 과다하다는 지적이다.
 
이에 윤일규 의원은 “국민들은 소액이라도 절약하기 위해 열심히 발품을 파는데, 정작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공기관 임직원들이 예산 절감을 위한 노력을 보이지 않는 것은 문제”라며, “특히 해외출장 항공료는 기관에서 조금만 관심을 기울여도 충분히 절감할 수 있는 부분이므로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