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국감]추나요법 건보 적용 후 3개월간113만건 청구, 건보재정 128.8억 지출

3개월간 20회차 꽉 채운 환자 3천명 넘어
김상희 의원 “추나요법 편법적 행위 발생 가능 지속적 모니터링 필요”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10/11 [09:04]

[국감]추나요법 건보 적용 후 3개월간113만건 청구, 건보재정 128.8억 지출

3개월간 20회차 꽉 채운 환자 3천명 넘어
김상희 의원 “추나요법 편법적 행위 발생 가능 지속적 모니터링 필요”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10/11 [09:04]

【후생신보】 도입 이전부터 대한의사협회 등 의료계의 반대가 높아 논란이 많았던 한의사 추나요법.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8월 심결분까지 반영하여, 급여 시작 시점부터 3개월(4~6)간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추나치료를 받았는지 공개됐다.

 

 

3개월간 추나 청구건수 113789, 건보 부담금 1288천만원

 

 

3개월간 추나요법 청구건수는 총 113789건으로 건강보험 부담금은 총 1288,200만원으로 나타났다. 청구량이 가장 많은 종별은 역시 한의원으로 948,622(83.9%)이 청구되어 1026,300만원이 지급되었고, 다음으로 한방병원이 18451, 26억원이 지급됐다.

 

한의원은 단순추나, 한방병원은 복잡추나 청구 많아

 

건강보험 급여가 인정되는 추나요법은 단순추나, 복잡추나, 특수추나로 나뉜다. 3개월간 급여현황을 추나요법 유형별로 살펴보면, 단순추나 722,351, 복잡추나 408,247, 특수추나 191건으로 나타났다. 한방병원의 경우 단순추나 69,125, 복잡추나 111,319, 특수추나 7건으로 복잡추나요법이 가장 많이 실시되었고, 한의원은 단순추나 652,260, 복잡추나 296,180건으로 단순추나요법이 더 많이 실시되고 있었다.

 

3개월만에 연간 상한횟수 20회차 채운 환자 3천명 넘어

 

3개월간 추나요법 시술을 받은 환자 실인원은 359,913명으로 평균적으로 한 달에 한 번씩 시술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연간 추나요법 횟수 상한선인 20회를 채운 환자가 3,073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환자들의 주요 질환은 신경뿌리병증을 동반한 요추 및 기타 추간판장애, 척추협착, 요통, 요추의 염좌 및 긴장, 경추통, 신경뿌리병증을 동반한 경추간판장애, 경추의 염좌 및 긴장, 좌골신경통을 동반한 요통, 기타 명시된 추간판장애, 상세불명의 추간판장애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 6월 추나요법 건보급여청구 의료기관수는 한방병원 185, 한의원 5,439, 종합병원 8, 병원 15곳으로 나타났다.

 

 

김상희의원은 당초 정부가 예상한 소요재정은 연간 1,087~1,191억원이었다. 3개월간 128억원이면 예상보다 많은 금액은 아니지만, 도입 초기이기 때문에 향후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특히 3개월만에 20회를 채운 환자가 3천명이라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환자의 입장에서 추나요법 같은 경우 지속적 치료를 원할 가능성이 높아 편법적 행위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