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복지부-약사회, 약정협의체 1차 회의 개최

장기품절 의약품 관리방안 및 약국 복약지도서비스 확대 방안 논의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10/10 [11:32]

복지부-약사회, 약정협의체 1차 회의 개최

장기품절 의약품 관리방안 및 약국 복약지도서비스 확대 방안 논의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10/10 [11:32]

【후생신보】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10일 오전 8시 서울 정동 달개비에서 약사(藥事) 관련 현안에 대한 발전적 정책 모색을 위한 약정협의체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8월 16일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과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이 약정협의체의 필요성에 공감하여 이를 구성・운영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이번 1차 회의를 개최하게 됐다.

 

이번 약정협의체 제1차 회의에는 보건복지부 김헌주 보건의료정책관, 대한약사회 박인춘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앞으로의 협의체 운영의 기본 방향을 논의했다.

 

협의체는 분기 1회 개최를 원칙으로 하되, 효율적인 논의를 위하여 실무협의회는 수시로 운영하기로 했다.

 

논의 의제는 보건복지부와 대한약사회가 제안한 사항을 중심으로 간사인 보건복지부 약무정책과장과 대한약사회 정책실장이 협의하여 정하기로 했다.


또한, 이번 협의체에서는 장기품절 의약품 관리방안, 약국 조제업무 신뢰도 향상 방안, 약국 복약지도서비스 확대 방안 등과 관련된 논의가 이루어졌다.

 

보건복지부가 각 안건의 현황 등을 설명하였고, 이에 대해 논의하였으며 안건별로 단기 또는 중장기적으로 해결 가능한 방법을 위해 장기품절 의약품에 대하여 판단기준, 확인방법,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DUR 시스템 활용을 포함한 조치방법 등 지속 논의하고, 약국과 의료기관 간 담합 근절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약국 조제업무 신뢰도 향상을 위하여 연구용역을 실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침(가이드)을 마련, 자율적 이행 추진하고, 정보통신기술(ICT) 등을 활용한 복약지도 확대 방안 마련할 방침이다.

 

아울러, 보건복지부와 대한약사회는 올바른 의약분업 환경을 확립하기 위해 노력하고, 음성 사례비(리베이트) 및 담합을 근절하기 위한 홍보(캠페인) 실시와 지역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약사서비스를 강화하는데 뜻을 같이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