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초음파학회, 불법 초음파 검사 근절 ‘앞장’

대회원 알림문 발송…원스트라이트 아웃 등 처벌 강화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0/01 [15:00]

초음파학회, 불법 초음파 검사 근절 ‘앞장’

대회원 알림문 발송…원스트라이트 아웃 등 처벌 강화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10/01 [15:00]

【후생신보】 한국초음파학회가 불법적인 초음파 검사를 근절하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대회원 알림문을 배포하고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하는 등 처벌을 강화한다.

 

한국초음파학회 김종웅 이사장은 지난 29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2차 학술대회에서 불법적인 초음파 검사 근절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원스트라이크 아웃으로 회원이라고 하더라도 과감하게 처벌을 추진하고 정부에 고발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김 이사장에 따르면 MRI나 CT는 촬영 이후 의사가 판독을 할 수 있지만 초음파 검사는 내시경처럼 실시간으로 보면서 판독을 해야하기 때문에 전문적인 지식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현재 초음파 검사가 급여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의사가 아닌 의료인이 초음파를 촬영할 때 밀폐된 공간에서 반드시 의사와 함께 있어야 가능하도록 되어 있다.

 

그러나 임상현장에서는 이를 위반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김 이사장은 “이러한 지침을 지키지 않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초음파학회나 의사회에 신고를 부탁한다”며 “불법 초음파 검사 의료기관이 발견됐을 시 ‘원스트라이크 아웃’으로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상복부초음파 보험급여화 평가에서 모 개원 의사는 한 달에 수백 건의 초음파 검사를 하고 청구를 했는데 이는 상식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이정용 총무부회장은 “의사 한 명이 외래 환자를 보면서 한 달에 300~500건의 초음파 촬영을 한다는 것은 비상식적이다. 이는 사실상 의료기사가 한 것으로 의심된다”며 “이 정도의 검사를 의사 혼자 한다면 매일 밤 12시까지 진료를 보고 검사를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초음파학회는 대한의사협회에 불법적인 초음파 촬영에 대해 조사를 요청하고 대회원 서신과 알림문을 통해 관련 사항에 대해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초음파학회는 불법적인 초음파 검사에 대해 정부가 적극적인 조사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종웅 이사장은 “의사들 스스로 자정의 노력을 위해 나서고 있지만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에서는 불법 초음파 검사에 대해 조사를 하지 않고 있다”며 “적극적인 현지조사 등 강경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초음파학회는 회원들을 위한 초음파 증례-간질환편(400례)을 발간했다.

 

증례집은 사진의 질을 높여 회원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게 하는 등 기존 책자와는 차별화했으며 담낭, 췌장, 하복부 등의 순으로 증례집을 발간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