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차바이오텍, 태반 유래 줄기세포 제조법 美 특허 획득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9/30 [15:14]

차바이오텍, 태반 유래 줄기세포 제조법 美 특허 획득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9/30 [15:14]

【후생신보】차바이오텍(대표이사 오상훈)이 30일 태반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의 제조방법에 대한 미국 특허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국내에 이어 두 번째다. 

 

이로써 차바이오텍은 태반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를 활용한 치료제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술적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이번에 획득한 ‘향상된 산후 부착형 세포 및 그의 제조방법’ 특허(등록번호:US 15/577,633)는 태반 양막에서 분리한 줄기세포를 고순도로 대량 배양할 수 있는 기술이다.

 

차바이오텍은 태반 유래 줄기세포의 분리 효율을 향상시키는 최적의 분해효소 혼합물(Enzyme Mixture)을 조성하고, 인체 환경과 유사한 저산소 환경에서 줄기세포를 배양해 세포의 순도, 증식률 및 제조 효율을 증가시키는 기술로 특허를 획득했다.

 

특히, 이 특허기술로 제조된 태반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는 신경 손상 및 염증 치료에 효과적인 다양한 단백질을 분비할 뿐만 아니라 손상된 조직으로의 이동능력도 우수해 알츠하이머병·뇌경색 등과 같은 질환 치료제로 개발될 가능성을 높였다.

 

차바이오텍은 태반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를 활용,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PlaSTEM-AD’를 개발하고 있으며, 현재 국내서 임상 1/2a상을 진행 중이다.

 

‘PlaSTEM-AD’는 지난 2016년 보건복지부 및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첨단의료기술개발사업인 ‘줄기세포·재생의료 실용화-허가용 기업주도 임상시험 지원과제(과제명 : 알츠하이머병에서 태반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의 안전성과 잠재적 치료효과 평가를 위한 제 1/2a 임상시험(HI16C0256))’에 선정된 바 있다.

 

차바이오텍 오상훈 대표는 “국내에 이어 미국에서도 특허를 획득함으로써 태반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를 활용해 신경질환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는 우선권을 확보했다”며 “앞으로도 세포치료제 관련 다양한 기술 개발 및 특허 등록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