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간무협, 윤종필 의원 지역구 분당에서 탄압 중단 집회 개최

법정단체 인정 반대에 대한 항의, 탄압 중단 촉구 호소문 전달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9/30 [09:41]

간무협, 윤종필 의원 지역구 분당에서 탄압 중단 집회 개최

법정단체 인정 반대에 대한 항의, 탄압 중단 촉구 호소문 전달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9/30 [09:41]

【후생신보】 대한간호조무사협회(회장 홍옥녀, 이하 간무협)가 중앙회 법정단체 인정 의료법 개정안 통과를 위한 연가투쟁 계획을 선언한 가운데, 지난 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개정안에 반대한 윤종필 의원이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성남시 분당구갑 지역소재 윤종필 의원 사무실 건물 앞에서 간호조무사 탄압 중단 규탄 시위를 28일 개최했다.

 

 

경기도간호조무사회 성남시분회 주최로, 성남시분회 회원 100여명을 포함해 전국 간호조무사 대표자 8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윤종필 국회의원 간호조무사 탄압중단 촉구 결의대회’는 간호조무사 자유발언을 비롯해 윤 의원 탄압중단 율동 및 헌화 퍼포먼스 등으로 진행됐다.

 

이날 결의대회를 주최한 임은영 경기도간호조무사회 성남시분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윤종필 국회의원이 성남시 분당구에서 정치를 계속할 뜻이 있다면 간호협회 대변인 노릇을 할 것이 아니라, 국민 전체의 권익을 보호하는 국회의원의 본분을 자각하고 이번 정기국회에서는 간무협 법정단체 인정 의료법 개정에 동참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경기도간호조무사회 김부영 회장은 격려사에서 “윤종필 의원은 간호조무사를 차별하는 일각의 행태에 침묵하고 있다. 차별을 방치한 채 상생은 약자에겐 굴종을 강요하는 것일 뿐”이라며, “간호조무사의 권리를 존중한다면 간무협 법정단체부터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뒤이어 발언한 홍옥녀 간무협 중앙회장은 “우리는 의료인이 되길 원치 않는다. 또 간호사가 되는 것도 원치 않는다”며, “간호사는 간호사의 일을 하면 되고 간호조무사는 법적으로 규정된 간호조무사의 일을 하며 화합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 회장은 “법정단체화는 예산이 드는 일도 아니며, 간호조무사 법정단체를 막고자 의료법 개정을 반대하는 윤종필 의원은 국회의원으로서 본분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이 자리에 간무협 창립멤버인 이경자 특별명예회장이 참석해 발언했다. 이 특별명예회장은 “국회의원의 권력을 남용해 약한 단체를 탄압하는 데 쓰지 말라”며 “약자를 도와야 할 국회의원이 사적인 이익으로 이를 악용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간무협은 이날 “윤종필 의원이 간무협 법정단체 인정 및 간호사-간호조무사의 상생을 위해 노력해 달라”는 마음을 모아 대회 참가자 전원이 장미꽃 한 송이씩 꽂아서 만든 ‘간호인력 상생의 꽃바구니’를 만들어 윤종필 의원에게 전달했다. 또한 인천시간호조무사회 율동팀이 ‘우리는 가지요’ 율동을 통해 굴하지 않고 끝까지 투쟁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행사 중에는 경기도간호조무사회장과 성남시분회장이 윤종필 국회의원 사무실을 방문해 면담을 시도했으나, 윤 의원 사무실은 굳게 닫혀있어 결렬됐다. 이들은 헌화식에서 마련된 꽃바구니들을 사무실 앞에 전달했다.

 

이후 김부영 경기도간호조무사회장은 윤종필 국회의원 간호조무사 탄압 중단을 촉구하는 호소문을 낭독했다.

 

김부영 회장은 호소문을 통해 “간호조무사협회 법정단체 인정은 간호조무사들이 요구하기 전 당연히 보장되었어야 할 고유 권리”라며, 법정단체 인정은 면허와 자격의 차이로 규정되는 것이 아님을 표명했다.

 

또한 간호조무사도 의료법 제59조 제1항의 규정을 적용받아 보건의료정책과 국민보건에 관하여 보건복지부장관 또는 시도지사의 지도와 명령을 받는 점을 강조했다.

 

이날 간무협은 결의대회에 앞서 이사회와 전국 간호조무사 대표자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하고, 보건의료계의 혼란과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1만 간호조무사 연가투쟁을 일요일인 11월 3일 개최하기로 의결했다.

 

전국 1만 간호조무사 연가투쟁은 오는 11월 3일 12시 30분 여의도 국회 앞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간무협에 따르면 현재까지 연가투쟁 신청 서약서는 1만 명에 근접했으며, 연가투쟁 기금 모금은 1억 3천만원을 돌파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