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치매진료비 5년간 8조 8330억 67% 증가

김광수 의원,지난해 치매진료환자 71만명, 5년간 71% 증가
인구대비 치매환자 1.37%, 전남(2.87%) > 전북(2.32%) > 경북(2.03%)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9/30 [09:02]

치매진료비 5년간 8조 8330억 67% 증가

김광수 의원,지난해 치매진료환자 71만명, 5년간 71% 증가
인구대비 치매환자 1.37%, 전남(2.87%) > 전북(2.32%) > 경북(2.03%)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9/30 [09:02]

【후생신보】 급속한 고령화에 따른 치매환자와 진료비 증가세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환자 진료비로 최근 5년간 8조 8330억 원이 지출되었고 최근 5년간 67%가 증가했다. 작년 한해 치매진료비는 처음으로 2조원을 돌파한 2조 2323억 원이었고 진료환자는 71만 명이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전북 전주시 갑, 민주평화당)이 보건복지부에서 제출받은 ‘2014~2018년 치매 진료현황’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치매진료비는 총 8조 8330억 원으로 2014년 1조 3324억 원에서 2018년 2조 2323억 원으로 67% 증가했다. 치매환자수는 2014년 416,309명에서 2018년 712,386명으로 5년간 71% 증가했다.
 
또한, 인구대비 2018년 치매환자는 평균 1.37%로 나타났고 전남(2.87%), 전북(2.32%), 경북(2.03%), 충남(1.99%) 등 농촌지역이 많은 시도에서 평균보다 높은 치매 환자 비율을 보였고 세종(0.98%), 울산(1.04%), 서울(1.07), 인천(1.08%) 등 대도시 지역은 평균 이하로 나타났다.
 
연도별 치매환자와 진료비를 살펴보면, △2014년 416,309명(1조 3324억) △2015년 472,845명(1조 5107억) △2016년 547,700명(1조 7607억) △2017년 624,493명(1조 9966억) △2018년 712,386명(2조 2323억) 이었다.
 
치매환자를 성별로 보면 70%가 여성이었고 남성은 30%로 치매환자 ‘여7 남3’ 구조를 보였고 70대 이상 치매환자가 전체 환자의 85%, 전체 치매진료비의 93%를 차지했다.
 
김광수 의원은 “치매는 나와 내 가족, 누구에게나 닥칠 수 있는 질병인 만큼 치매 검진부터 치료, 요양에 이르기까지 국가적 차원의 세심한 설계가 필요한 질병”이라며 “이와 관련, 최근 5년간 치매 진료비로 9조원에 가까운 비용이 지출되었고, 치매환자는 67%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고착화되는 고령화 현상 및 치매환자 증가에 대응할 수 있는 치매 관리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특히, 농촌지역이 많은 시도에서 평균보다 높은 치매 환자 비율을 보이고 있으며, 여성 치매환자의 비중이 높게 나타난 만큼 이를 반영한 정책적 노력이 수반되어야 한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치매 국가책임제를 표명한 만큼 치매 환자와 가족들의 비극을 근절하고, 치매환자 부양을 가족이 떠안아야 하는 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는 대책 마련에 속히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