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은평성모병원, 개원 5개월만에 808 전 병상 오픈

지역 거점병원 연착륙…첨단 IT 기술 집약한 ‘스마트 병동’도 본격 운영
1일 외래 3,000명 돌파…안전·감염관리 강화 및 환자 만족에 역량 집중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9/27 [16:40]

은평성모병원, 개원 5개월만에 808 전 병상 오픈

지역 거점병원 연착륙…첨단 IT 기술 집약한 ‘스마트 병동’도 본격 운영
1일 외래 3,000명 돌파…안전·감염관리 강화 및 환자 만족에 역량 집중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9/27 [16:40]

【후생신보】 은평성모병원이 808 전 병상을 오픈하고 첨단 IT 기술을 집약한 스마트병동을 본격 운영한다. 이는 원래 계획인 연말보다 앞당겨 진 것으로 은평성모병원이 빠르게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뿌리를 내리는 등 연착륙을 하고 있다.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원장 권순용)은 27일 개원 5개월만에 전 병동을 오픈하고 첨단 IT 기술의 스마트병동을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은평성모병원은 전 병동 오픈에 맞춰 환자와 의료진이 치료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스마트 미디어 보드(SMB, Smart Media Board)를 도입, 환자중심 스마트 병원의 모습을 갖췄다.

 

스마트 미디어 보드는 병상 식탁에 설치된 모니터로 환자들이 직접 치료 일정 및 검사결과, 복용 중인 약 정보, 회진 및 입퇴원 일정을 조회할 수 있으며 TV와 인터넷 기능을 갖춰 스마트한 병실 생활을 지원한다.

 

또한 환자들이 직접 자신의 식단을 구성해 병원식을 골라 먹을 수 있는 스마트 밀 서비스(SMS, Smart Meal Service) 시스템도 구축했다.

 

스마트 밀 서비스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과 병상에 설치된 스마트 미디어 보드 또는 원내 무인수납기를 통해 언제 어디에서나 환자가 직접 밥과 반찬을 구성할 수 있도록 했으며 메뉴 선택 세분화를 통해 환자 중심의 정밀한 맞춤 식사를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스마트한 간호간병, 환자안전 및 감염관리 시스템도 더욱 강화 했다.

 

기존 혈액병동에서 시행 중이던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내과 및 외과 주요병동으로 확대 시행해 환자가 간병 부담 없이 치료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은평성모병원은 설계 단계에서부터 모든 병동에 간호간병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했으며 넓은 관찰장을 갖춘 구역별 서브스테이션 통해 보다 안전한 간호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또한 1일 1회 하루의 간호 내용을 보호자에게 전달하는 안심문자 서비스를 제공하고 모든 병상에 전동침대와 낙상방지 헬멧 및 패드 완비했으며 방문객 출입을 관리할 수 있는 전 병동 스크린도어 설치를 통해 환자안전과 감염예방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있다.

 

권순용 원장은 “당초 계획보다 앞당겨 모든 병상을 운영할 수 있게 된 것은 은평성모병원이 지역사회에 안정적으로 뿌리내리고 있다는 것”이라며 “스마트병동 운영으로 최고의 의료서비스를 넘어 환자들에게 감동을 주는 병원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은평성모병원은 개원 100일 5대 장기이식(신장, 심장, 간, 췌장, 각막) 성공, 초대형 헬리포트를 이용한 응급환자 헬기이송 대응 시스템 가동, 1일 외래내원환자 3,000명 돌파 등 지역 거점병원으로서 안정적이고 체계적인 진료시스템을 선보이고 있으며 환자 만족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